최종편집 : 2020.7.10 금 10:44
상단여백
HOME 종합
실업연맹, 포스트 코로나 온라인 토론회 개최‘코로나19와 태권도계 대응 방안’ 주제로 토론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0.06.11 19:47
  • 호수 0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 태권도계의 위기를 진단하고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실업태권도연맹이 ‘코로나19와 태권도계 대응방안’을 주제로 6월 17일 토론회를 개최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태권도 각 영역의 변화 양상을 진단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응책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한국실업태권도연맹이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한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한다.

김영훈 한국실업태권도연맹 회장은 이번 토론회에 대해 “코로나19가 우리 사회 각 분야에 큰 영향을 미치면서 코로나19 이후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면서 “실업태권도연맹은 태권도계의 맏형으로서 태권도계 대응과 활로를 찾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토론회는 생활 속 거리두기 차원에서 방청객 없이 진행한 후 유튜브 채널로 방송한다. 

토론회 사회는 한혜진 무카스 편집장이 맡고, 행정·정책=유호윤 대한태권도협회(KTA) 사무처장, 학계(대학)=김지혁 광주대 교수, 도장 교육=엄재영 KTA 강사, 산업=김두한 한국체대 박사, 경기=한승용 나사렛대 감독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과 의견들은 국기원과 KTA, 태권도진흥재단 등에 제안하고, 정책에 반영되도록 힘쓸 예정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