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10 금 10:44
상단여백
HOME 종합
코로나19 팬더믹 사태로 2020 도쿄올림픽 연기세계연맹, 올림픽 관련 지침 마련해 각 국가협회 전달 예정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0.03.25 12:47
  • 호수 0
  • 댓글 0

코로나19 팬더믹 사태가 결국 2020 도쿄올림픽을 1년 뒤로 연기시켰다.

지난 24일(현지시각), 아베 신조 총리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을 1년 연기하는 제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근대 올림픽 창설 후 사상 처음 올림픽 연기가 확정되었다.

아베 총리는 완전한 형태의 올림픽과 패럴림픽 개최 방침을 전제로 토마스 바흐 위원장에게 1년 연기를 제안했으며, 바흐 위원장 역시 이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바흐 위원장과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올림픽을 예정대로 치를 것이라는 입장을 몇 차례 전했으나 올림픽 기초종목인 육상을 관장하는 세계육상연맹 서배스천 코 회장을 비롯한 전세계 스포츠계가 연기를 주장하자 결국 이 같은 합의에 이르게 되었다.

IOC는 바흐 위원장과 아베 총리의 전화 회담 후 성명을 내고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일정이 조정돼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단, 이와 관련 코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 지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명칭은 ‘2020 도쿄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20년 도쿄올림픽은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침체된 일본 경제를 살리기 위해 ‘부흥 올림픽’을 목적으로 일본에서 유치한 바 있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도쿄올림픽 연기와 관련해 내부 회의와 IOC와의 회의를 거쳐 조만간 각 국가협회에 관련 지침을 전달할 예정이다.

WT 관계자는 “2020년 1월 올림픽랭킹과 우시월드그랜드슬램에서 각 국가협회가 획득한 자동출전권에는 변동이 없을 것이다. 단, 각 국가협회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올림픽랭킹 20위 이내에 포함된 선수로 출전 선수를 교체할 수 있었지만 이 시기를 내년 초 정도까지로 연장할 가능성은 크다”고 밝혔다.

한편, 올림픽 코칭스태프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대한태권도협회(KTA)는 도쿄올림픽이 1년 뒤로 미뤄지면서 1년 단위 계약인 국가대표 강화훈련단 지도자 선발을 올해 말 혹은 내년 초 실시할 전망이다.

특히, 올해 말 KTA 회장 선거 후 집행부가 교체되고, 경기력향상위원회가 재구성되면 강화훈련단 지도자 및 올림픽 코칭스태프 구성에도 약간의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