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1 목 17:09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후대에 남길 태권도 소장품 기증하세요국립태권도박물관, 개인 소장 태권도 유물 접수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11.07 10:17
  • 호수 0
  • 댓글 0

국립태권도박물관이 서적, 메달, 트로피, 도복 등 역사적 가치가 있는 태권도 유물을 전시 및 보존 중인 가운데, 태권도 관련 소장품을 기증 받는다.   

국립태권도박물관은 이번 기증 접수에서 1940년∼60년대 태권도 9대관 관련 자료를 비롯해 정부파견사범 등의 해외 파견 시 사용한 교본 등을 중점적으로 수집할 예정이다.

수집된 소장품들은 문화유산표준관리시스템 등록 등 유물정보 전산화 과정을 거친 후 후대에서도 역사적 가치를 지니고 활용할 수 있도록 중요도에 따라 보존 조치를 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정국현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이 제24회 서울올림픽에서 획득한 금메달을 비롯해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메달과 트로피 등을 박물관에 기증했다. 올해는 무덕관 4단 사범 자격 증서와 고 김운용 총재 부임 후 최초로 발행한 국기원 4단 증서 등 가치있는 유물들이 기증되었다.

이상욱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은 “국립태권도박물관에 기증한 소중한 유물들은 역사적 가치를 지닌 문화재라는 생각으로 관리 해 나가겠다”며 “기증 유물에 대한 순환 전시와 기증자에 대한 예우 등 기증 활동이 활발히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증 의사가 있는 개인이나 단체 등은 태권도진흥재단 및 국립태권도박물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국립태권도박물관(063-320-0525)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세계 유일의 태권도 전문 박물관인 국립태권도박물관은 무예도보통지 4권 ‘권법’편을 비롯해 태권도 9대관과 관련된 증서, 올림픽 메달 등 7,600여 점의 유물을 보유하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