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4 토 16:38
상단여백
HOME 종합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 국기원 방문시범단 공연 관람...명예 9단증 수여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09.26 09:08
  • 호수 0
  • 댓글 0

보이코 보리소프(BOYKO BORISSOV) 불가리아 총리가 세계태권도본부인 국기원을 방문했다.

지난 25일 오후 4시 10분,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는 페트코 드라가노프(PETKO DRAGANOV) 주한불가리아대사를 비롯한 불가리아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홍일화 이사장 직무대행 등 국기원 임직원의 영접을 받으며 국기원에 들어섰다.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오른쪽)가 홍일화 국기원 이사장 직무대행으로부터 명예단증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는 국기원 서쪽현관에 비치된 방명록에 서명을 한 뒤 이사장실로 이동, 홍일화 이사장 직무대행과 잠시 회동한 후 환영행사가 준비된 중앙수련장(경기장)으로 이동했다.         

환영행사는 홍일화 이사장 직무대행을 비롯한 국기원 임직원과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 등 불가리아 정부, 언론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기원 홍보영상 상영과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의 축하시범으로 시작됐다.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이 약 10분간 축하시범을 보이는 동안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는 박수갈채를 보내며, 태권도에 대한 깊은 애정을 나타냈다. 

축하시범이 끝난 후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는 국기원 방문을 기념하기 위해 태권도 도복을 착용하고 손날격파를 했다.

이어서 홍일화 이사장 직무대행은 국기원을 대표해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에게 명예 9단증을 수여했고, 태권도를 통한 양국의 교류증진과 태권도 저변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는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의 시범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 저도 무술인으로서 대한민국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태권도는 올림픽 종목 중 가장 인기가 높고, 세계인이 즐기고 있는 무술이다. 불가리아에서도 매우 인기가 높다. 태권도는 단순한 무술이자 스포츠가 아니라, 상대방을 배려하는 자세와 자기 자신을 엄격히 절제하며 수련해야 하는 무술이다. 따라서 불가리아 정치가들도 태권도를 배워야한다”며 태권도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나타냈다.

국기원태권도시범단과 기념촬영을 마친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는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음 일정을 위해 국기원을 출발했다.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가 국기원 방문 기념으로 송판을 격파하고 있다.

한편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는 전국경제연합회 주관 환영만찬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등 2박 3일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