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4 월 18:02
상단여백
HOME 종합
‘2019 GCS 국제대회’ 조선대서 열려창립 40주년...GCS 글로벌평화봉사단 출범

지난 21일, ‘2019 GCS 국제대회’가 광주광역시 조선대학교에서 개최되었다.

‘밝은사회(GCS)클럽 국제본부 창립 40주년’ 및 ‘2019 유엔 세계평화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이번 대회에는 20개국 1,500여 명이 참석했다.

2019 GCS 국제대회 태권도 시범장면.

GCS클럽 국제본부는 선의, 협동, 봉사-기여의 3대 정신을 생활화해 건전사회운동, 잘살기운동, 자연애호운동, 인간복권운동, 세계평화운동 등 5대 운동을 전개하는 유엔 등록 비정부기구(NGO)로서 1979년 한국에서 설립되어 현재 세계 45개국에 국가본부를 두고 있다.

GCS클럽 창시자인 고 조영식 박사는 1981년 유엔에 ‘세계평화의 날’과 ‘세계평화의 해’ 제정을 제안, 유엔총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더불어 2016년 세계태권도연맹(WT), 태권도박애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태권도를 통한 저개발국 소외계층 어린이를 돕기 위한 국제 자선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오전 9시 30분부터 조선대학교 ‘해오름관’에서 이어진 광주 2019 GCS 국제대회에서는 GCS 국제평화세미나, GCS 글로벌평화봉사단 출범식 및 GCS 평화음악회, 그리고 태권도 뮤지컬 등이 성대하게 진행됐다.

조정원 GCS클럽국제본부 및 WT 총재를 비롯해 홍성금 조선대학교 총장 직무대리, 루더즈(Lu Dezhi) 중국자선연합회 부회장, 하스 라파티(Hoss Rafaty) WT 사무총장, 김인선 WT 집행위원 등 내외빈 인사가 참석했다.

국제평화세미나에서는 조정원 총재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룩 레이클러(Luc Reychler) 벨기에 루벤대학교 명예교수, 루더즈 부회장의 축사 및 특강이 이어졌다.

이어 전국에서 모인 약 1천 명의 GCS 글로벌평화봉사단원들이 태권도 합동시범을 펼쳤다.

또한 조선대학교 태권도시범단 70명은 태권도 뮤지컬 ‘100년 전의 봄’을 선보였고, 평화콘서트가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조정원 총재는 “2019 GCS 국제대회는 GCS클럽 국제본부의 창립 40주년을 기념할 뿐만 아니라 ‘제38차 유엔세계평화의 날’이어서 그 의미가 특별하다. ‘평화는 개선보다 귀하다’는 고 조영식 박사의 저서는 오늘날 인류 사회에 소중한 교훈을 주고 있다. 이러한 의미에서 2019 GCS 국제대회를 계기로 공식 출범하는 GCS 글로벌평화봉사단은 의미가 크며, GCS 운동의 미래를 밝게 한다”며, “태권도뿐만 아니라 모든 스포츠가 GCS 글로벌평화봉사단과 함께하기를 원하며, GCS 글로벌평화봉사단 활동이 궁극적으로 세계평화 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태권사범 2019-09-27 01:08:41

    태권도겨루기룰은 개판 치고 무룡으로 만들더니, 왠 봉사활도만 주구장창 하는지 모르겠네... 총재답게 선택과 집중하시고 은퇴후에 봉사활동을 하시는게 순서인듯 합니다. 인류평화말고 태권도 룰 위해서 봉사 하세요 제발.....
    악풀보다 무서운개 무플이지만 하도 답답해서 글 남깁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