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4 월 18:02
상단여백
HOME 대회 국제대회
전주대, 한마당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통합 부문 우승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닷새간의 여정 마무리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07.30 21:45
  • 호수 0
  • 댓글 0

전주대가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이하 한마당)’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통합 부문에서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Ⅰ․Ⅱ 통합 부문 1위에 오른 전주대의 결선 경연 장면.

강원도 평창 용평돔에서 열린 한마당 마지막 날인 30일, 단체전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Ⅰ․Ⅱ 통합 부문(국내) 결선에서 전주대(유영석 외 14명)가 평점 72.50점을 받아 작년에 우승팀 경민대학교(67.60)와 2등을 차지한 제2군단사령부(71.60)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018년 3위에 머물렀던 전주대학교는 강원도 산불진화에 투입되는 소방관들의 모습을 줄거리로 경연을 펼쳤고, 결국 최고 점수를 얻어 1위에 등극했다.

팀 대항 종합경연은 지정된 태권도 기술들(창작품새, 호신술, 한 번 뛰어격파, 여러 표적격파, 회전격파, 단체 자유격파, 위력격파)을 다양하게 창작 및 구성해 9-13명(여성 1 명 이상 포함)의 인원이 5분 30초 이내에 경연을 하는 종목이다.

팀 대항 종합경연은 주니어 Ⅰ․Ⅱ 통합 부문(만 18세 이하)과 시니어 Ⅰ․Ⅱ 통합 부문(만 19세 이상)으로 구분돼 있고, 시니어 통합 부문의 경우 소속팀의 명예와 자존심을 건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다.

우승을 차지한 전주대 태권도시범단의 전상현(4학년) 주장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정말 기쁘다. 5개월 동안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단원들이 한마음을 가지고 임했기 때문에 우승을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지난 26일부터 닷새간 지구촌 태권도 가족들의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던 한마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열린 폐회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최영열 국기원 원장직무대행은 폐회사를 통해 “세계태권도한마당이 2018 동계올림픽이 열렸던 평창에서 개최되었다는 사실에 무한한 자긍심과 긍지를 느끼고 한마당에 참가하신 여러분과 자리를 함께 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 세계태권도한마당을 세계적인 브랜드로 발전시키기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영열 국기원 원장직무대행이 폐회사를 밝히고 있는 장면.

폐회식은 2019년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하이라이트 영상과 권영중 한마당 조직위원장의 폐회선언으로 마무리됐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