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3 일 19:19
상단여백
HOME 대회 국제대회
‘길풍(吉風)’과 함께 막 오른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총 12개 종목 59개 부문 경연 돌입...개막식 열려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07.26 21:51
  • 호수 0
  • 댓글 0

지구촌 태권도 가족의 대축제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이하 한마당)’이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의 ‘길풍(吉風)’ 축하공연과 함께 닷새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의 축하시범 장면.

한마당 첫날인 26일 오후 4시, 용평돔에서 열린 개회식은 최영열 국기원 원장 직무대행, 최창신 대한태권도협회(KTA) 회장 등 태권도 관계자를 비롯해 한왕기 평창군수, 신준택 강원도체육회 부회장, 염동열 국회의원 등 지역 관계자, 태권도 유관단체 임직원, 태권도 원로, 태권도와 체육계 관계자, 그리고 한마당 참가자, 평창군민 등 5천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최영열 국기원 원장직무대행은 개회사를 통해 “한마당이 2018 동계올림픽 개최로 감동과 평화의 물결로 물들었던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태권도가 단순히 올림픽의 경기종목으로만 인식하기보다는 태권도가 지닌 가치를 모두 향유할 수 있다면 태권도는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을 발전할 것이다. 우리가 함께 노력하면 태권도는 세계 최고의 무예이자 스포츠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왕기 평창군수는 “평창에서 개최되는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을 찾아주신 국내외 태권도인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평창 대관령면은 전국의 스포츠 애호가들과 수많은 전지훈련팀이 방문하고 있는 사계절 스포츠 관광의 중심이다. 머무시는 동안 부상이나 불편함 없이 모든 경기를 최상의 실력으로 잘 치르시고, 아름답고 평화로운 평창에서 좋은 추억도 많이 만들어 가시기 바란다” 고 말했다.

최영열 원장 직무대행이 개회사를 밝히고 있는 장면.

이날 개회식은 드론 대형기 퍼포먼스로 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57개 참가국 피켓과 올해 한마당 캐릭터 ‘태온이’가 함께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축하행사는 음악밴드와 치어리더들의 합동 공연, 뮤지컬 배우 신인선 씨의 뮤지컬 갈라 공연 등이 펼쳐져 관중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한마당 개회식의 대미는 역시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이 장식했다.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은 ‘길풍(吉風)’이라는 주제로 태권도 정신이 좋은 바람을 타고 세계에 퍼져 나가 태권도로 하나되는 세상을 만들어 간다는 내용으로 20분간 시범을 펼쳤다.

특히, 남녀 시범단원이 함께 짝을 지어 고난이도 격파를 펼치고, 눈을 가린 채 펼친 호신술은 관중들로부터 갈채를 받았다.

개회식을 시작으로 닷새간 열리는 한마당은 오는 30일까지 총 12개 종목 59개 부문에서 경연이 펼쳐진다.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첫날 속도격파 예선 장면.

한마당 둘째 날인 27일은 ◎개인전 △위력격파(주먹격파, 손날격파, 옆차기·뒤차기격파) △종합격파 △기록경연(높이뛰어격파, 속도격파) △공인품새 △팀 대항 종합경연 ◎단체전 △공인품새 등의 경연이 진행된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