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4 토 16:38
상단여백
HOME 종합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마스코트 이름은 ‘태온이’태권도와 온누리의 합성어...7월 26일부터 닷새간 용평돔서 개최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07.04 16:30
  • 호수 0
  • 댓글 0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이하 한마당)’의 마스코트 네이밍이 ‘태온이’로 확정됐다.

앞서 한마당 조직위원회는 지난 6월 21일부터 엿새간 한마당 마스코트 네이밍 공모전을 개최한 바 있다. 이어 공모전에 참가한 200여 건 중 ‘태온이’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마스코트 '태온이'.

‘태온이’는 태권도와 온누리의 합성어로 태권도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모두 하나가 되자는 의미를 갖고 있다. 

최우수상은 태권도와 ALL(모두)의 합성어 ‘태올이’가 선정됐으며, 정정당당하게 겨룬다는 ‘겨루’, 태권도와 한자 묶다 루(累)의 합성어 ‘태루’ 등 다양하고 신선한 응모작들이 장려상을 수상했다.

대상을 차지한 ‘태온이’는 총 4종으로 기본형과 주먹지르기, 발차기, 격파 등 태권도 동작으로 한마당에 참여하는 태권도 가족들의 도전과 패기를 표현하고, 대관령을 상징하는 ‘양’의 모양으로 귀여우면서도 친근함을 더하고 있다.

한마당 조직위원회는 ‘태온이’를 홍보 알리미와 행사 도우미로 활용하는 동시에 태권도가 대중의 생활 속에서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마스코트를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한마당 조직위원회는 오는 7월 26일부터 30일까지 한마당 기간 동안 평창 용평돔과 올림픽 메달프라자 일대에서 마스코트 ‘태온이’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참가자를 비롯한 지역주민, 관광객이 함께 어울리는 교류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