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7.21 일 16:37
상단여백
HOME 대회 국제대회
나폴리하계U대회 품새 대표팀, 전원 메달 노린다2차에 걸쳐 용인대서 합숙훈련...금 3개 도전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06.27 16:44
  • 호수 0
  • 댓글 0

나폴리하계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하는 품새 국가대표팀의 막바지 훈련이 한창인 지난 25일 오후.

이경석 감독과 차명환 코치가 지켜보는 가운데 남녀개인전, 페어전, 그리고 남녀단체전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차례로 코트로 나와 실제 현장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처럼 품새를 시연한다.

여자단체전 훈련 장면.

하나의 품새가 끝날 때마다 동작의 완급과 시선 처리 등 부족한 부분을 공유하며 나폴리 현지에서 완벽한 경기를 치르기 위한 영점을 잡아나간다.

오는 7월 7일, 남녀개인전을 시작으로 이틀간 나폴리 팔라까소리아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제30회 하계유니버시아드 태권도 품새 경기.

대표팀은 지난 5월 24일부터 6월 16일까지 1차, 이어 6월 21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합숙훈련 캠프로 낙점된 용인대학교 무도대학 태권도훈련장에서 종주국의 품새 위상을 전세계에 떨치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대표팀 감독에는 이경석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시범단 단장, 코치에는 용인대학교 차명환 품새 감독이 선임되었다.

이경석 감독(왼쪽)과 차명환 교수.

남자개인전에는 강완진(경희대), 여자개인전에는 윤지혜(한국체대), 페어전에는 오창현(용인대), 황예빈(조선대), 그리고 남자단체전에는 강완진, 오창현, 박광호(한국체대), 여자단체전에는 윤지혜, 황예빈, 정승연(용인대)이 지난 4월 충남 공주에서 치러진 선발전을 통해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 중 강완진은 2018 호치민 아시아선수권 개인전-남자단체전 1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단체전 1위, 2018 타이베이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 남자단체전 1위에 이어 품새 그랜드슬램에 도전한다.

오창현은 2017 타이베이하계유니버시아드 품새 남자개인전에 이어 이번에는 페어전에서 금메달을 노리며, 세계품새선수권 2연패를 차지한 바 있는 박광호는 단체전에 합류했다.

여자개인전에 출전하는 윤지혜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여자개인전 3위의 아쉬움을 털어낼 각오로 나폴리행 티켓을 거머쥐었으며, 신예 황예빈이 오창현과 짝을 맞춰 페어전에, 그리고 2015년 아시아주니어선수권 여자개인전 금메달을 차지했던 정승연이 단체전에 이름을 올렸다.

나폴리하계유니버시아드 태권도 품새 경기는 5개 부문에서 예선전과 본선, 그리고 결선을 모두 컷오프로 진행한다.

남자단체전 훈련 장면.

남자개인전과 단체전은 예선에서 태극 7장과 8장, 본선에서 고려와 금강, 그리고 결선에서는 평원과 자유품새로 경연을 하며, 여자개인전과 단체전은 예선에서 태극 5장과 6장, 본선에서 8장과 고려, 그리고 결선에서 태백과 자유품새로 메달을 다툰다.

페어전은 예선에서 8장과 고려, 본선에서 금강과 태백, 그리고 결선에서 십진과 자유품새로 실력을 겨룬다.

이경석 감독은 “1주차는 준비기, 2~4주차는 단련기, 마지막 5주차는 완성기로 모든 훈련을 계획적으로 진행했다. 기초체력부터 실제 경기와 동일한 방식으로 품새를 시연하는 등 착실하게 대회를 준비했다. 또한 한국을 위협할 주요 상대국들의 영상을 분석해 우리 선수들의 경연이 극대화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준비한 만큼 경연한다면 분명히 좋은 결과가 따를 것이다”라고 밝혔다.

차명환 코치 역시 “예선과 본선은 공인품새만, 결선에 진출면 공인품새와 자유품새를 번갈아가며 시연해야 한다. 대표팀은 자유품새에 쓰일 음악을 KTA 품새최강전서 활약을 펼친 ‘태권한류’와 태권도학과 출신들로 뭉친 ‘무제’에 의뢰해 전문성과 독창성을 더했다. 자유품새 훈련은 노출을 대비해 철저하게 비공개로 진행했다. 목표는 금메달 3개에 전원 메달 획득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나폴리하계유니버시아드 품새 국가대표선수단은 오는 7월 3일 현지로 출발, 7일 개인전을 시작으로 메달 사냥에 나선다.

나폴리하계유니버시아드 태권도 품새 국가대표팀.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