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3 일 19:19
상단여백
HOME 종합
2019 세계태권도한마당은 ‘평화의 도시’ 평창군서 개최7월 26일부터 닷새간...총 12개 종목 59개 부문 치러질 예정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04.18 10:17
  • 호수 0
  • 댓글 0

올해 세계태권도한마당(이하 한마당) 개최지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평화의 도시’ 평창군으로 확정됐다.

국기원은 한마당을 오는 7월 26일부터 30일까지 닷새간 강원도 평창군에 소재한 ‘용평돔’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2018제주세계태권도한마당 장면.

국기원은 지난해부터 한마당 개최지 관련 절차를 진행했고, 유치 후보지 실사, 선정위원회 등을 통해 올해 한마당 개최지로 평창군을 최종 선정했다.

평창군(강원도)은 8억 원, 국기원은 3억 원 등 예산을 각각 지원하고, 한마당의 성공 개최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국기원이 매년 개최하는 한마당은 각종 위력격파, 시범, 품새, 태권체조 등 태권도가 지닌 다양한 가치를 추구하는 지구촌 태권도 가족들의 최대 축제이다.

올해 한마당은 총 12개 종목 59개 부문(개인전 8개 종목 46개 부문, 단체전 4개 종목 13개 부문)에서 경연이 치러질 예정이다. 

지난해 일정과 장소, 참가자 미비 등의 이유로 제외시켰던 멀리뛰어격파(기록경연) 종목과 주먹격파(위력격파) 종목 여자 부문을 부활시켰다.    

속도격파(기록경연) 종목의 경우 격파기술을 종전의 손날치기가 아닌 주먹지르기로 변경, 적용하기로 했다.

국기원은 오는 5월 13일(월)부터 온라인(홈페이지)을 통해 한마당 참가 접수를 시작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12월 한마당 경연 규정‧규칙의 전부개정이 이뤄짐에 따라 설명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