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7.18 목 17:11
상단여백
HOME 종합
좌초된 개혁...그들만의 리그로 다시 전락한 국기원정관 개정 필요없다며 이사들로 정관개정위원회 다시 구성

국기원 적폐청산과 정상화를 향한 개혁이 마지막 고비에서 좌초되었다.

7개월간 문체부 제도개선 실무 팀과 국기원 발전위원회, 두 번의 공청회 등의 여론수렴 절차를 거쳐 만들어진 정관 개정(안)이 일부 이사들의 선동으로 인해 폐기되었다. 더불어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현 이사들과 일부 당연직 이사들이 한 배를 탔고, 이사들 만으로 정관개정위원회를 구성키로 하는 등 개혁을 가로막고 나서 큰 파장이 일 전망이다.

7개월간에 걸쳐 만들어진 개혁과 정상화를 위한 국기원 정관 개정(안)이 결국 폐기처분 되었다.

지난 21일 오후 2시, 서울 역삼동에 있는 머큐어 앰버서더 강남 쏘도베 2층에서 2019년도 국기원 제2차 임시이사회가 개최되었다.

이날 이사회에는 기존 7명 이사(홍성천, 김영태, 김철오, 김태일, 홍일화, 윤상호, 안병태)에 더해 처음으로 당연직 이사 4명(하스 라파티 세계태권도연맹(WT) 사무총장, 정국현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 나동식 대한태권도협회(KTA) 부회장, 강정원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김성은 스포츠유산과 과장 참석))을 포함해 재적 11명 전원 참석으로 성원되었다.

특히, 국기원 개혁을 위한 최종 정관 개정(안)이 이번 이사회에 상정, 태권도계의 이목이 쏠렸다.

그러나, 이날 이사회서 상정된 정관 개정(안)은 일부 이사들의 선동으로 폐기되었으며, 홍성천 이사장을 비롯한 나머지 이사들의 동조로 이사들만으로 정관개정위원회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

상정된 정관 개정(안)은 이미 한 차례 반려된 바 있는 정관 개정(안)을 지난 7일 공청회와 발전위원회 최종회의를 거쳐 이사회 테이블에 올라왔다.

공청회 등을 거치며 일부 의견을 받아들인 정관 개정(안)은 기존 원장후보선출위원회를 원장선출위원회고 변경하고, 단수 후보를 선출해 이사회에서 최종 추인의 과정을 거치도록 했고, 이사추천위원회를 7인에서 9인으로 늘렸다.

또한 부원장 직제를 비상근 국제부원장과 행정부원장, 그리고 연수원장으로 구별토록 했다.

여기에 원장 후보의 자격을 9단으로 제한했던 것을 이번 이사회 심의에서 검토해 최종 결정키로 하였으며, 원장선출위원회 선거인단을 70명으로 확대키로 했다.

그러나 정관 개정(안)의 제안설명이 끝나자마자 심의 반대에 부딪혔다. 김철오 이사는 자구수정과 관련해 ‘누가 어떤 지시를 했느냐? 나는 오늘 이 개정(안)을 처음 봤다’며 딴지를 걸었다.

이어 KTA 당연직으로 처음 이사회에 참석한 나동식 이사가 본격적으로 정관 개정(안)의 심의를 가로 막았다.

나동식 이사는 “국기원과 DNA가 다른 사람들이 원장을 선출하면 권력이 막강해진다. 그리고, 지금 국기원 문제는 정관이 잘못된 것이 아니고, 오현득이 정관을 위반한 것인데 왜 이사회에서 선출하지 않고 DNA가 다른 사람들이 원장을 뽑느냐? 정관은 충분이 멀쩡하다. 37개의 특수법인이 있는데 어느 단체에서 이렇게 하냐? 국기원은 특수법인이지 조합법인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왜 문체부가 관여하느냐? 오늘 의결할 수 없다. 추후로 미룰 것을 동의한다”고 밝혔다.

여기에 홍성천 이사장이 “나는 오늘 부로 발전위원회를 해체하려고 했는데 그렇다면 이사들 중심으로 국기원에 맞게끔 다시 정관을 만드는 것이 어떤가”라며 동조했다.

국기원 임시이사회서 김성은 문체부 과장(가운데)이 정관 심의를 요청하며 발언하고 있는 장면.

다른 이사들이 대부분 입을 닫은 상황에서 문체부 당연직으로 참석한 김성은 과장이 “대한민국에 태권도 단증을 선택할 수 있는 곳은 국기원 밖에 없다. 독점이다. 그런데 태권도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단증을 따고, 또 거기에 대해 어떤 목소리를 내고 싶은데 통로도 없고, 그런 수단이 없다. 형식 논리로 국기원이 특수법인이라는 이유로 그렇게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 다양한 태권도인들이 원장을 뽑아서 권한이 막강해 진다고 하는데 오히려 35명의 다양한 이사들이 원장을 견제할 수 있다. 또 국기원이 구성한 발전위원회가 만들어진지가 6개월이 지났고, 공청회도 했고, 문체부 반려의 과정도 있었다. 그래서 다시 공청회를 하고, 발전위원회를 거치는 등 여러 의견을 수렴해 충분히 숙성된 개정(안)이 올라온 것이다 국기원에 제일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이사들에게 묻고 싶다. 개정(안)을 상정시켜서 검토하고 수정할 것이 수정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홍성천 이사장이 “이사들로 정관 개정 TF를 만들어 하는 것으로 하자”고 쐐기를 박았고, 결국 김철오 이사가 나동식 이사의 추천을 받아 정관개정위원회 위원장으로 뽑혔다. 정관개정위원회 위원장은 기타토의에서 김철오 이사가 고사해 홍일화 이사로 바뀌었고, 발전위원회는 활동을 보류키로 의결되었다.

개정(안)이 이사들이 손으로 폐기되고, 이사들만으로 정관개정위원회 구성이 통과되자 이사회장 내에 있는 국기원 직원들은 고개를 떨궜다.

여기에 더해 이사들은 기타토의 시간에 신임이사를 선임키로 의결하고 전형위원회 위원장을 김철오 이사가 다시 맡았다. 전형위원회 위원은 김철오 이사를 포함해 외부인사 2-3명이 추가될 전망이다.

특히, 기타토의에서는 정관 개정을 하기 전 신임이사를 3명 정도 선임한 후 원장까지 선출하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었던 연수원장 직무대행은 결국 김철오 이사의 손에 떨어졌다. 당초 국기원은 법률자문을 받은 후 김철오 이사에게 연수원장 직무대행 선임 불가 통보를 한 바 있다.

그러나 기타토의에서 홍성천 이사장이 입장을 번복하며 김철오 이사를 연수원장 직무대행에 선임토록 했다. 임기는 새 원장 선출 때까지이다.

국기원 임시이사회 장면.

이날 이사회 시작 전과 끝난 후 자칭 시민단체라고 주장하는 이들에 의해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소란이 일었다.

이 과정에서 김창식 사범이 정관 개정(안) 폐기를 주도한 나동식 이사와 시비를 벌이다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국기원 정관 개정(안)이 이사들의 선동과 동조로 폐기처분 되고, 여기에 신임이사 선임 의결과 신임원장 선출 논의까지 오가는 등 개혁 과정이 후퇴하면서 소수에 의한 권력분점으로 회귀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지도자 2019-03-24 23:34:23

    나00 미친개, 권력에 눈먼 홍또라이, 눈치보며 꼬리치며 밥그릇 챙기는 딸랑이 이사들 이들은 과연 태권도의 미래를 눈꼽 만큼이라도 걱정하는 인간들인가? 난 아니라고 본다.적페 중에 적패다.   삭제

    • 관장 2019-03-24 23:29:52

      썩은 국기원 이사들과 홍땡땡이는 모두 물러나야 태권도가 산다. 김덕근과 시민단체들을 좋아하진 않지만 그래도 이들이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든다. 처음으로 고맙다는 생각이든다. 감사합니다.   삭제

      • 재밌다 2019-03-24 21:54:11

        노인네들 재밌게 사네....ㅋㅋㅋㅋㅋㅋㅋ   삭제

        • 43태권도인 2019-03-23 06:02:13

          참43년 태권도인으로서 어이 없습니다.
          국기원은 이사들은 구시대적 사고 방식 즉 폐쇄 사고 방식으로는 현대 개방된 현대에서는 통하지 않는 다는 것을 몇몇이사님들은 정년모르는 것인지? 이사님들은 문체부관계자님들보다 도 태권도 발전을 위한 길을 막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문체부 관계자님들 감사합니다. 좀 더 관리 감독권 강하게 행사 해 주셔야 이사들 정신 차립니다...   삭제

          • 43년 태권도인 2019-03-23 05:52:23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 창피함 2019-03-22 17:38:31

              태권도판 정치하시는 분들 저기 다 있네요.
              선거만 있으면 기웃거리고 지분 박고.
              김성은 과장님 밖에 태권도를 생각하는 없고 나머지는 어떻게라도 뜯어 먹으려는 자들만 ㅜㅜ
              정말 창피합니다   삭제

              • 풍운아 2019-03-22 17:29:24

                아.........   삭제

                • 사퇴해라 2019-03-22 17:14:30

                  오현득 똥꼬빨던 사람들 물갈이 해야지.
                  무보수 명예직으로 바꾸면 노인네들 조용해질듯.
                  얼마나 다 해먹겠다고 좋은 약들 많이 드셨는지 동네 양아치들보다 메너없고 무식하게보이네.
                  반성들좀하고 사세요.
                  평생죽을때까지 해먹겠다는 자세들이네.   삭제

                  • ㅋㅋㅋㅋㅋㅋ 2019-03-22 16:23:21

                    사진봐라 곧뒤질거같은 영감들뿐 ㅋㅋㅋㅋㅋㅋㅋㅋㅋ원로라는이유로 ㅋㅋㅋㅋㅋㅋ
                    태권도가 저런할아버지들덕에 정말 나날히 발전하겠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