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3.19 화 21:45
상단여백
HOME 종합
KTA 용품 공인료 2배로 ‘껑충’공인용품 관리감독 등 대책 마련이 우선

대한태권도협회(KTA)가 최근 공지한 ‘2019년도 태권도용품 공인 신청’을 놓고 용품시장의 현안을 무시하고 돈벌이에 너무 급급한 거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지난해 12월 28일, KTA 경기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2019년도 공인용품 신청을 오는 15일까지 받는다며 ‘공인용구(공인용품)’와 ‘공인료’를 각각 표기해 공지했다.

KTA가 용품 공인료를 2배로 올리면서 현장에서 볼멘 소리들이 터져나오고 있다.

공인용품는 총 9가지로 지난 2018년보다 세 가지(경기 품새도복, 겨루기도복, 전자호구)가 추가되었으며, 공인료는 지난 2017년에 비해 2배나 껑충 뛰었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경기용 품새와 겨루기용 도복은 각각 500만원의 공인료를 내야 KTA에서 주관하는 대회에서의 사용이 가능해 용품업체들의 부담은 더욱 커졌다.

또 전자호구 공인료는 제품설명회 개최 후 업체별 개별 통보하겠다고 명시되어 있어 공인료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몇몇 용품업체들은 우선 공인용품의 현실화를 요구하며 반발했다.

업체의 한 관계자는 “현재 태권도 겨루기 경기에서 사용되는 공인용구는 샅보대, 팔다리보호대, 손등보호대 뿐이다. 머리나 몸통, 발등 보호대는 전자호구 사용으로 인해 경기장에서 사용할 수도 없지만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수백만 원의 공인료를 지불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많은 돈을 들여 전 제품을 공인받지만 시장에서는 한 가지 품목만 공인받는 업체랑 같은 취급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 가지 품목만 공인을 받고 ‘KTA 공인업체’라고 홍보하며 다른 제품들도 마치 공인 제품인 냥 판매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KTA의 현장 관리감독이 필요한 이유다.

중소 용품업체들의 불만도 적지 않다. 모 용품업체 대표는 “기존의 공인비용도 부담이 되었는데 이제는 도복도 품새와 겨루기로 나눠 1,000만원의 공인료를 내야 사용할 수 있다니 장사를 하지 말란 얘기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최근 용품시장은 저출산으로 인한 수련생 감소와 태권도 선수들의 축소로 많이 위축되어 있다. 하지만 시장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공인료만 올린 것에 대해 KTA의 설득력 있는 해명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할 때이다.

심대석 기자  dssim22@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거지들아 2019-01-02 17:11:41

    18영감님들이 갑없어서 돈달라잖아ㅎㅎ 썩은 임원들이 하는짓들이 이렇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