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3.19 화 21:45
상단여백
HOME 종합
장애인 대표팀 코칭스태프 선임 완료청각 권태성, 지체 진천수 감독 선임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KTAD)가 2019년도 국가대표 선수단을 이끌 지도자를 선발했다.

지난 26일 오전 11시, 서울시 송파구에 있는 KTAD 사무국에서 2019년도 국가대표 지도자 임명장 수여식 및 인성교육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장용갑 KTAD 회장과 박성철 실무부회장을 비롯해 청각부문 지도자로 선발된 권태성 감독, 임대호, 김예선 코치, 박지윤 트레이너, 지체부문 지도자로 선발된 진천수 감독, 김경식, 서은미 코치, 김기호 트레이너 등이 참석했다.

권태성 청각부문 감독(왼쪽)과 진천수 지체부문 감독.

KTAD는 2019년도 국가대표 지도자를 선발을 청각과 지체부문으로 나눴다.

지도자들의 능력과 전문성을 고려해 데플림픽을 준비하는 청각과 패럴림픽을 준비하는 지체를 구분해 각 장애유형별로 체계화된 훈련프로그램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이다.

청각부문은 권태성 감독, 임대호, 김예선 코치, 박지윤 트레이너가 선발됐다.

권 감독은 경희대 선수 출신으로 현재 원광디지털대학교 초빙교수로 지난 11월과 12월 국가대표 지체부문 감독으로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남자부 코치에는 청각장애인으로 2009, 2013, 2017 데플림픽 3연패의 임대호가 선발됐다. 임 코치는 올해 국가대표 청각부문 코치로 활약한 바 있다.

여자부 코치에는 우석대와 인천시청 선수 출신으로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한 김예선이 선발됐다. 김 코치는 올해 국가대표 청각부문 트레이너를 시작으로 신인선수와 후보선수 코치로 경력을 쌓아왔다.

트레이너에는 경남대 선수출신인 박지윤이 선발됐다. 박 트레이너는 장애인스포츠지도사 자격을 취득하고, 올해 국가대표 선수 훈련파트너로 활동했다.

지체부문은 진천수 감독, 김경식, 서은미 코치, 김기호 트레이너가 선발됐다.

진 감독은 2012년 아시아태평양농아인경기대회 국가대표 코치, 2015년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경기도 태권도 코치를 역임했으며, 2017년과 2018년 KTAD 전임지도자로 활동했다.

남자부 코치에는 김경식이 선발됐다. 김 코치는 2017년과 올해 서울특별시장애인태권도협회 코치로 활동했으며, KTAD 전담지도자로 활약하며 2020 도쿄패럴림픽 대비 선수 발굴에 힘써왔다.

여자부 코치에는 서은미가 선발됐다. 서 코치는 용인대와 청주시청 선수출신으로 올해 처음 장애인태권도에 입문해 국가대표 지도자가 됐다.

트레이너에는 재활분야 전문가인 김기호가 선발됐다. 김 트레이너는 보디빌딩 선수 및 지도자로 활동함은 물론 근골격계 통증 재활 케어 전문가로 손꼽힌다.

KTAD 장용갑 회장은 “아직 장애인태권도의 활성화가 미진하지만, 우리 협회는 전문적인 지도자를 선발해 체계적이고 전문성 있는 국가대표 선수단 운영에 나서고자 한다”면서 “기량은 부족할지 몰라도 혜택과 예우는 비장애인 국가대표 못지 않은 것이 우리 협회 국가대표 지도자다. 자부심을 가지고 맡은 바 책임과 소명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장용갑 회장(왼쪽에서 여섯 번째)와 장애인 대표 팀 지도자들의 기념촬영 장면.

KTAD는 오는 1월부터 국가대표 선수단의 훈련에 돌입한다.

지체부문은 2월 세계대회를 시작으로 3월경 2020 도쿄패럴림픽 아시아대륙 선발전이 예정되어 있어 새해 초부터 집중적인 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청각부문은 내년 11월 초 홍콩에서 이사아태평양농아인경기대회가 열릴 예정으로 중후반기부터 담금질에 들어갈 계획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