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3.19 화 21:45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비틀비틀 국기원 정관 개정(안), 통과는 됐지만...?이사 총사퇴 주장 황인식 이사 사퇴...철면피 이사회 비판 일어

국기원 개혁과 정상화의 시금석이 될 정관 개정(안)이 비틀거리고 있다.

당초 제도개선 TF팀의 보고서와 국기원 발전위원회의 개정(안)의 수순을 밟아 이사회서 통과여부를 논의키로 했던 정관 개정(안)이 이사회 전일 열린 이사 간담회(안)의 등장과 이사회 수정(안)으로 이어져 가결, 당초 예상보다 후퇴했다는 비판과 함께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문체부 승인 여부도 불투명할 전망이며, 황인식 이사는 이사 총사퇴를 요청하며 이사회 도중 사표를 제출하고 퇴장했다.

이사회를 주재하고 있는 홍성천 이사장.

27일 오전 10시, 국기원 2018년도 정기이사회가 메르디앙호텔 모네홀에서 열렸다.

이날 이사회는 재적이사 11명 중(황인정 이사 사퇴) 7명으로 성원이 되었고, 이사회 도중 윤상호 이사가 도착해 8명으로 성원이 정정되었다.

당초 이번 이사회는 2019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수립의 건을 다루는 정기이사회이지만 국기원 적폐사태 개혁을 위한 정관 개정(안)의 상정과 통과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이사회에 하루 앞서 국기원 이사회는 홍성천 이사장 주재로 간담회를 열고 문체부가 만든 제도개선 TF팀의 보고서와 국기원 발전위원회의 개정(안)을 검토한 후 별도의 이사회 간담회(안)을 만들어 이사회에 상정했다.

그러나 국기원 개정(안)이라고 이름 붙여진 간담회(안)은 발전위원회가 만든 정관 개정(안) 중 원장선출위원회를 삭제했다.

더불어 발전위원회(안)에서는 이사추천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이사장 추천 이사 1인과 외부인사 8인으로 되어 있던 것을 이사장 추천 이사 5인, 외부인사 8인으로 수정해 이사장의 권한을 대폭 강화했다.

특히, 국기원 적폐사태의 도의적 책임이 있는 현 이사장과 이사들의 잔여 임기를 보장하고, 이들의 주도로 이사추천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으로 변경해 이사회를 앞두고 철면피 이사회라는 논란이 일었다.

결국 이날 이사회서 두 번째 안건으로 상정된 정관개정의 건에서는 대의원총회 개념의 원장추천위원회를 두기로 하고, 복수의 후보자를 이사회에 추천해 선임하는 것으로 수정 및 통과되었고, 이사추천위원회는 이사장 추천 이사 2명과 이사장, 원장이 협의해 추천하는 외부인사 6인 등 총 8명으로 구성키로 의결했다.

더불어 이사의 임기를 기존 3년에서 4년으로 늘리는 것으로 통과시켰다.

특히, 국기원 비상사태의 도의적 책임을 지고 있는 현 이사들에 대해서 임기를 보장하도록 의결되었다.

이번 결과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미 구속된 오현득 원장 재임 당시 옴짝달싹 못했던 홍성천 이사장이 국기원 개혁과 정상화 과정에서 오히려 이사장의 권한을 강화하고, 이사장과 원장의 담합을 통한 이사추천위원회 구성, 그리고 이를 통한 이사회 구성으로 연임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일고 있다.

특히, 홍성천 이사장이 이사회가 열리기 전 현재 공석인 연수원장을 현 이사 중 임명하려고 한 정황까지 포착되며 그 배경에 의혹이 일고 있다.

이날 이사회서는 황인식 이사가 현 국기원 사태의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정관개정을 한 후 총사퇴하자는 의견을 개진했으나 몇몇 이사들의 반대에 부딪쳐 결국 정회 중 사표를 제출하고 퇴장하는 소동도 일었다.

이와 관련 지난 9월 20 열린 제4차 임시이사회 당시, 올해 12월까지 개혁 방안을 도출하지 못할 경우 이사진이 전원 사퇴키로 하고, 당시 이사 사임 확약서를 이사장에게 제출한 것으로 공식 발표 되었으나 정기이사회를 앞두고 이를 누군가 잃어버렸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현 이사장 및 이사들의 잔여임기를 보장하기 위해 꼼수를 쓰고 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한편, 이날 이사회 도중 사표를 제출하고 퇴장한 황인식 이사로 인해 정관개정(안) 통과가 재적 11인 중 7인의 찬성으로 의결되어 정관 개정 의결정족수에 미치지 못한다는 의혹이 일었다.

이와 관련 황인식 이사가 “가결 전 사표를 제출하고 나온 것은 맞지만 최종수정(안)에 동의를 위임하고 나왔다”고 밝혀 국기원 이사회 정관 개정(안)통과는 가능할 전망이다.

그러나 정관 개정에 대한 최종승인권을 쥐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가 당초 예상보다 후퇴한 것으로 보이는 정관 개정(안)에 대해 승인을 할지는 불투명하다.

일각에서는 이번 정관 개정(안) 통과로 국기원 개혁과 정상화가 진흙탕 싸움으로 빠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관장 2018-12-30 23:23:49

    말할 가치도 없는 사람들이네요. 부끄럽습니다. 저런 분들이 태권도인들이라니~~~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