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2 월 12:47
상단여백
HOME 종합
조정원 총재,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장 위촉“국제 무예·스포츠계가 주목할 만한 대회로 만들 것”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8.11.06 19:53
  • 호수 0
  • 댓글 0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가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장으로 위촉되었다.

6일, 충북도청에서 조정원 총재의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장 위촉식이 열렸다.

조정원 대회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이시종 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기념촬영 장면.

이번 위촉은 지난 8월 자카르타-팔램방 아시안게임 기간 중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이시종 위원장(충북도지사)이 제안하고 조정원 총재가 이를 수락하며 급물살을 탔으며, 이번에 위촉식을 가졌다.

위촉식에서 조정원 총재는 “우리나라에서 첫발을 뗀 세계무예마스터십이 전 세계의 무예계와 국제 스포츠계에서 주목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시킬 것”이라고 밝히며,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성공을 자신했다.

조정원 총재는 5일부터 오는 8일까지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연맹(IF) 포럼에 WT 관계자를 파견하여 국제경기연맹 연합(GASIF) 및 국제연맹(IF)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를 홍보하여 지지를 이끌어 낼 계획이다.

또한, 이달 말 도쿄에서 개최되는 국가올림픽위원회 연합(ANOC) 회의 때에는 조정원 총재가 직접 참석하여 올림픽 및 아시안게임의 무예 종목에 대해 참여를 확정 짓고, 내년 5월 호주에서 열리는 스포츠어코드컨벤션에서 참가종목 IF회장단을 만나 최종적인 대회 규모와 대회의 성공개최를 위해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최재근 사무총장은 “조정원 총재의 대회장 위촉으로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성공개최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밝히며, “조 총재의 국제스포츠계 영향력이 발휘된다면, 내년에 열리는 대회는 명실상부 국제메가이벤트로 손색이 없는 대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반기문 IOC윤리위원장 역시 명예대회장 위촉을 수락하여 위촉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내년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100개국 4,000여명 참여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