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6.21 금 20:25
상단여백
HOME 종합 헤드라인2
WT-ITF, 통합 추진 공동기구 구성 ‘평양 합의서’ 체결12월 중 명칭과 활동내용 등 결정...시범단 합동훈련센터 설치키로

한 뿌리에서 자라 갈라져 커온 세계태권도연맹(WT)과 국제태권도연맹(ITF)이 통합 추진 공동기구를 구성키로 합의했다.

2일 오전, 평양 양각도국제호텔에서 조정원 WT 총재와 리용선 ITF 총재가 만나 ‘태권도 통합 및 발전을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2일 오전, 평양 양각도국제호텔에서 WT-ITF 간 평양합의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는 장면.

이번 합의서에 따라 양 단체는 우선 태권도 통합을 추진할 공동기구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기구의 명칭과 성격, 활동내용 등은 두 연맹이 오는 12월 중에 함께 결정하기로 했다.

더불어 WT와 ITF는 태권도 통합을 촉진하기 위해 여러 활동도 공동으로 진행한다.

먼저 2020년 도쿄올림픽을 비롯해 다양한 기회에 중국, 러시아, 스위스, 미국, 일본에서 합동시범공연을 성사시키기 위한 노력을 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합동시범공연을 점차 단일 시범단을 꾸려 할 수 있도록 공동훈련을 진행하기 위한 합동훈련센터를 설치하는 문제도 공동기구에서 협의하기로 했다.

더불어 WT와 ITF는 시범적으로 각 연맹의 경기규정으로 진행하는 국제대회의 공동 주최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두 연맹 소속 태권도인들이 상대 연맹이 주최하는 세계선수권대회 및 대륙별선수권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에 참가할 수 있게 단증, 심판자격증 등을 정해진 절차를 거쳐 인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두 연맹은 남과 북이 태권도를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에 함께 올리는 데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두 연맹은 이날 합의한 사항의 지속적인 이행을 위해 매월 한 차례 이상 합의된 장소에서 실무 협의를 해나가 갈 계획이다.

또한 두 연맹 총재가 수시로 만나 공동기구 구성과 태권도 발전을 위한 실천적 문제들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조 총재는 ITF의 초청으로 평양에서 시범공연을 하기 위해 WT 시범단을 이끌고 지난달 30일 방북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