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6.16 일 10:33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기원 적폐 사태, 발전위원회 구성키로 의결12월말까지 개혁 방안 무산되면 이사진 전원 사퇴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8.10.01 13:08
  • 호수 0
  • 댓글 0

국기원 이사진이 올해 12월 말까지 개혁 방안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전원 사퇴하기로 결의했다. 더불어 발전위원회를 구성해 국기원 임원 선출 방안 및 제도 개혁 방안을 마련하기로 의결했다.

2017년도 국기원 6차 임시이사회 장면.

지난 20일, 제4차 국기원 임시이사회가 열렸다.

이날 이사회는 지난 4일 방영된 MBC PD수첩 ‘추락한 태권도 성지, 누구를 위한 국기원인가’와 관련해 ‘진상규명 및 국기원 개혁위원회 구성에 관한 건‘과 ’예산 전용의 건‘이 상정되었다.

특히, 수년간 심화된 국기원 적폐사태와 관련해 수수방관하고 있던 이사회가 어떤 입장을 내어놓을지 귀추가 모아졌다.

이와 관련 이날 이사회서는 진상규명위원회는 구성하지 않고, 개혁위원회는 발전위원회로 명칭을 변경해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발전위원회는 공동위원장으로 3인을 위촉하기로 했으며, 이승완 국기원 원로회의 의장과 김영태 이사를 우선 위촉하고, 외부 1인을 추가로 영입하기로 했으며, 위원은 10인 내외로 구성하기로 했다.

발전위원회 구성은 국기원 이사, 법조인, 국기원 노동조합, 교수, 언론인, 유관단체 등을 포함키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발전위원회는 국기원 이사장, 원장, 이사 등 임원 선출 방안 및 국기원 제도 개혁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더불어 12월까지 개혁 방안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이사진 전원이 사퇴하기로 결의했다.

다만, 이날 임시이사회서 홍성천 이사장과 오현득 원장을 비롯한 대부분의 이사는 이사 사임 확약서를 작성해 제출했으나 김철오, 김태일 이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