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6.18 화 19:52
상단여백
HOME 대회
충청남도, 47년 만에 소년체전 태권도경기 감격의 첫 우승뒷심 터트린 대전광역시 준우승, 강호 강원도 3위 올라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8.05.28 20:10
  • 호수 0
  • 댓글 0

충청남도가 소년체전 47년 만에 태권도경기서 감격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준우승은 대회 마지막 날 금 3개를 몰아친 대전광역시, 그리고 3위에는 전통의 강호 강원도가 이름값을 해냈다.

여자초등부 -50kg급 2위에 오른 충청남도 대표 김난희(오른쪽)의 결승전 경기 장면.

지난 26일부터 충청북도 충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사흘간의 열전과 함께 막을 내렸다

17개 시도협회 태권도 꿈나무들의 우정과 기량을 겨루는 올해 소년체전 종합우승의 영광은 충청남도의 몫이었다.

대회 첫날, 남자초등부 –34kg급에 출전한 임기준과 남자초등부 –46kg급 박태찬, 그리고 남자중학부 –65kg급서 유망주 김지원이 금 3개를 합작한 충청남도는 금 3, 동 2개로 약체의 오명을 씻어내며 깜짝 선두에 나섰다.

이어 이틀째에도 남자중등부 –45kg급에 나선 안향식이 울산광역시 대표 임대원과 맞서 2회전까지 3대 3으로 동점, 3회전서 주먹공격과 감점으로 리드를 가져오며 최종스코어 10대 6으로 승리해 금메달을 따냈고, 역시 남자중등부 –69kg급에 출전한 김민겸이 경상북도 대표 홍현우를 상대로 난타전 끝에 24대 14로 승리하며 1위에 올라 금 5, 은 1, 동 3개로 선두를 유지했다.

대회 마지막 날, 충청남도는 금메달 추가에는 실패했지만 여자초등부 –50kg급서 김난희가 은메달, 여자중학부 –48kg급 표하원과 남자중학부 +77kg급 박도현이 동메달을 보태며 금 5, 은 2, 동 5개로 소년체전 태권도경기 사상 감격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준우승은 대회 마지막 날 뒷심을 발휘한 대전광역시가 금 4, 은 3, 동 4개를 차지하며 활짝 웃었다.

대전광역시는 대회 이틀째까지 남자중학부 –41kg급 류진의 금메달을 포함해 금 1, 은 3, 동 3개로 10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대회 마지막 날 여자초등부 –39kg급 이지희가 결승전서 전북의 장민서를 상대로 선전하며 깜짝 우승을, 그리고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남자중등부 –49kg급 김종명, 그리고 남자중학부 –61kg급 신광철이 1위에 오르며 금 3개를 몰아쳤다.

여기에 남자초등부 –42kg급 박준혁이 동메달을 보태 금 4, 은 3, 동 4개로 단숨에 준우승에 올라섰다.

대전광역시 대표 남자중학부 -49kg급 김종명(왼쪽)의 결승전 장면.

소년체전 강호 강원도는 이름값을 해내며 3위에 올랐다.

강원도는 대회 이틀째까지 금 3, 은 2, 동 4개로 선두권을 유지했으며, 대회 마지막 날 여자중등부 이도현이 울산광역시 대표 배민서를 돌려세우며 1위, 여기에 남자중등부 –61kg급서 김정환이 동메달을 보태며 금 4, 은 3, 동 5개로 3위에 올랐다.

대회 최우수선수에는 남자초등부 –50kg급서 우승을 차지한 경기도 대표 김태현, 여자초등부 –33kg급 1위인 서울특별시 대표 조희재, 남자중등부 –73kg급서 금메달을 딴 울산광역시 대표 서건우, 그리고 여자중등부-58kg급 우승자 김민경이 선정되었다.

한편, 지난해 우승팀인 서울특별시와 준우승팀인 경기도는 각각 6위와 4위를 기록했다.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는 전라북도 무주 태권도원에서 치러진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