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4.17 수 15:33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최창신 KTA 회장, 임시총회 소집 사실상 ‘거부’안건 발의 요건 적용해 ‘소집 불가’ 통보, 정관 아전인수 적용 논란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8.04.17 12:34
  • 호수 0
  • 댓글 0

최창신 대한태권도협회(KTA) 회장이 16개 시도협회 및 연맹체 대의원들로부터 요청된 긴급 임시대의원총회 소집 요청에 ‘발의 요건 미달’이라는 사유를 들어 소집 불가를 각 시도협회 및 연맹에 통보했다.

임시총회 소집과 관련해 ‘발의 요건 미달’이라는 정관을 들이밀기는 했지만 관련 정관 조항을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했다는 논란이 적지 않아 사실상 ‘거부’했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시도협회 및 연맹체는 오는 23일 긴급 회장단 회의를 개최, 총회 소집 거부에 따른 대책회의를 열 전망이다.

지난 16일 각 시도협회 및 연맹으로 통보된 총회 소집 불가 공문.

지난 16일 오후, 최창신 KTA 회장이 각 시도협회 및 연맹체에 통보한 공문에 따르면 총회 소집 불가 사유는 ‘발의 요건 미달’이다.

구체적으로 최 회장은 정관 제11조 3항 ‘해임안은 재적대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발의되고...’를 들어 발의 요건에 미달한다고 소집 불가를 통보했다.

발의 요건 미달과 관련해 총 16명의 총회 소집 요청서를 제출한 대의원 중 4명, 김경덕(경기도협회장), 윤종욱(경북협회장), 나동식 부회장(충남협회장), 박상수 이사(경남협회장)의 경우 협회 임원이기 때문에 대의원 자격이 없다는 것이며, 2명의 경우 법률상 서명 날인이 없어 기재사항 미비로 효력이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16명의 대의원 중 6명의 총회 소집 요청서를 제외하면 10명의 대의원이 유효하나 ‘임원 불신임에 필요한 재적대의원 과반수 발의 요건 미달’, 즉 11명의 대의원을 채우지 못했으므로 발의 요건이 충족되지 않아 총회 소집이 불가하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최창신 회장의 이번 총회 소집 불가 통보를 두고 정관 중 총회 소집 요건과 발의 요건을 뒤섞어 아전인수로 왜곡해 무리한 적용을 했다는 목소리가 높다.

총회 소집 요청서에 서명한 16명의 대의원 중 6명의 자격하자와 기재사항 미비를 적용한다 하더라도 10명의 대의원이 소집 요청서에 서명한 것은 여전히 유효하고, 또한 이번 임시 총회 소집 목적 및 안건이 회장 불신임의 건 뿐만 아니라 서울시협회 심사적립금 반환의 건, 그리고 대회의원회 재구성의 건 등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협회 심사적립금 반환의 건, 대회의원회 재구성의 건 등이 이사회 의결 사항이라 하더라도 KTA 최종 의결 기구가 총회임을 감안한다면 총회 소집이 불가하다는 주장은 무리가 있고, 더불어 성원된 총회의 경우 출석대의원 전원의 찬성이 있는 경우 그 외의 안건에 대해서도 상정할 수 있다.

이번 총회 소집이 ‘거부’로 성사되지 못할 경우 대의원들이 대한체육회 승인을 받아 총회를 소집할 수 있다는 정관을 의식해 ‘거부’가 아닌 총회 소집 불가로 방향을 잡은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그러나 당장 오는 23일 경기도협회 회의실에서 관련한 대책회의가 이루어질 전망이 높고, 또 이 자리에 단체직인 및 회장 인장을 지참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 임시총회 소집은 어떤 형태로든 다시 요청될 전망이다.

측근 논란으로 불거진 사상초유의 KTA 회장 불신임사태가 양측의 성명서 발표와 이사회 무산, 총회 소집 요청, 최 회장의 자진사퇴 입장 번복, 그리고 사실상 ‘거부’ 성격의 총회 소집 불가 통보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미 동력을 상실한 현 집행부 복마전 사태는 장기화 될 전망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