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3 수 19:03
상단여백
HOME 인터뷰
김성태 이사장 “상징지구 매듭 못 지은 것 아쉬워”3년 임기 갈무리...직원 복지향상과 사관생도 프로그램 확대는 성과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7.11.30 12:49
  • 호수 0
  • 댓글 0

김성태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이 내년 1월 7일이면 3년의 임기가 끝난다.

내년 3월 치러질 예정인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에 출마 의지를 밝힌 김 이사장은 임기를 갈무리하며 “가장 아쉬움이 남는 것은 아직 상징지구 매듭을 못 지은 것이고, 잘한 점은 재단 직원들의 복지향상과 해외 사관학교 생도들의 태권도원 프로그램을 확대시킨 것”이라고 밝혔다.

임기 중 소회를 밝히고 있는 김성태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지난 22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김 이사장이 기자들과 만났다.

이날 김 이사장은 “태권도원 상징지구 문제는 상당히 어려운 문제였다. 아직 매듭을 짓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소회를 밝혔다.

약 176억 원 규모의 상징지구는 당초 태권도인들의 기부금으로 지을 예정이었다.

예상과 달리 기부금은 26억 원에 그쳤고, 그나마 이 중 22억 원은 기업은행에서 분납으로 후원한 것이다.

기부금으로 상징지구를 건설하는 계획이 틀어지자 진흥재단은 정부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고, 결국 태권도원 건립 기공식이 열린지 8년만인 지난해 12월 정부 지원 예산 70억 원이 투입되는 것으로 결정되었다. 여기에 전라북도와 무주군이 각 15억 원씩을 내놓기로 했다.

그러나 정부 지원 예산 70억 원은 국기원과 대한태권도협회(KTA)가 부담키로 한 각각 30억 원과 20억 원을 전제조건으로 배정되었다.

문제는 국기원과 KTA가 각각 내놓기로 한 30억 원과 20억 원을 올해 안에 처리하지 못할 경우 정부 예산 70억 원이 불용예산이 될 위기에 놓인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이사장은 “태권도원 부지가 정부 소유이기 때문에 민간에 주거나 부기등기를 할 수는 없다. 다만 법적인 틀 내에서 국기원과 KTA가 요구하는 부분들은 다 수용할 것이다. 정부예산 집행을 올해 내에 하지 못하면 불용예산 처리가 된다. 설계도 해야 하고, 운영위원회도 구성해야 한다. 재산권 양도는 법적으로 어렵고, 그 외 운영 등과 관련한 부분은 수용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재임 기간 중 성과로는 진흥재단 직원들의 인사관리제도 개선을 통한 복지와 직무만족도 향상, 그리고 미국 육군사관학교를 비롯한 사관생도들의 태권도원 프로그램 확대를 꼽았다.

김 이사장은 “재단이 무주로 이전한 후 직원들의 퇴직률이 높았다. 간부급 직원들에 비해 일반 직원들의 봉급도 낮은 수준이었다. 그래서 간부급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하후상박으로 직원들의 임금 인상률을 높였다. 다행히 2015년 이후에는 스카우트와 같은 극히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직원들의 퇴직이 거의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비상임인 김 이사장은 자신에게 지급되는 월 250만 원의 그린카드를 직원들과의 회식과 출산비 지원, 생일 등 복지를 위해 모두 사용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이사장은 “사실 좀 걱정되는 부분은 있다. 나는 내 사업체도 있고, 경제적으로 무리가 없어 나에게 지급되는 그린카드를 모두 직원들을 위해 쓰고, 내가 태권도원에서 잘 때도 내 개인비용으로 모두 부담했지만 다음 이사장의 경우에는 좀 달라져야 하지 않을까 싶다. 생계형 이사장이 온다면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러한 의견을 문화체육관광부에도 전달했다”고 말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