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5 일 10:51
상단여백
HOME 종합 해외이슈
WT 최후통첩, 국가협회 중심 국기원 국제화 요구 결의대륙연맹 회장 국기원 이사 선임도 포함...파장 적지 않을 듯

해외 태권도 수련인들에 대한 단증 심사추천권한의 주체를 두고 2인 3각의 길을 걸었던 국기원과 세계태권도연맹(WT)의 줄다리기가 큰 변곡점을 맞고 있다.

국가협회 중심의 국기원 심사위임계약 체결, 그리고 WT 산하 5개 대륙연맹 회장의 국기원 당연직 이사 선임을 내용으로 하는 WT 집행위원회 결의문이 채택되면서 국기원의 대응과 각 국가협회의 자체단증 발급 움직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런던에서 열린 집행위원회 장면.

지난달 21일 런던서 열린 WT 집행위원회서 국기원을 상대로 한 결의문이 채택되었다.

이날 집행위원회 결의문의 핵심은 국기원 해외정책사업, 특히 단증 발급과 관련한 심사추천권한의 주체를 두고 벌여온 국기원과 WT의 취약한 관계에 대한 최후통첩의 성격을 띠고 있다.

앞서 지난 여름 중국의 자체단증 발급 소식이 알려지면서 국기원과 태권도계가 크게 들썩인 바 있다.

국기원은 이를 막기 위해 WT에 도움을 구했지만 중국뿐만 아니라 5개 대륙연맹과 국가협회들이 국기원의 해외정책사업 방향에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번 WT 집행위원회서 이 문제를 다루었다.

이날 집행위원회 분위기는 상당히 냉소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기원의 단증 등 업무관련 단체가 국가협회 중심이 아니라는 점, WT가 문서화된 근거 없이 국기원 단증 사용을 강제하기 어렵다는 점 등이 논의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와 관련, 국기원과 WT는 2016년 1월 28일 삼정호텔서 국기원 해외 조직기반 구축사업을 두고 회동을 한 바 있으며, 당시 ‘원칙적으로 국가협회를 우선대상자로 문서화하자’는 WT와 ‘문서화는 곤란하다. 서로 믿고가자’며 난색을 표한 국기원 입장이 팽팽히 갈렸다.

이후 몇 차례의 실무회의가 있었지만 아무런 결과를 도출하지 못했다.

결국 WT는 관계 규정을 명문화해 대륙연맹과 국가협회가 국기원 단증을 사용할 수 있도록 근거와 명분이 필요하다는 입장과 함께 결의문을 채택해 지난 15일 국기원에 전달했다.

이와 관련 국기원 관계자는 “국기원이 WT 산하기관도 아닌데 대륙연맹 회장을 이사로 추천해달라든지 ‘권고’라는 단어는 좀 적절치 않은 표현이다. 지금 상황에서는 뭐라고 얘기하기 어렵고, 공식적으로 우리 입장을 문서로 WT에 전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국가협회 중심의 국기원 국제화와 이를 규정화 할 것을 요구하고 나선 WT, 해외정책사업을 통해 자체 네트워크를 형성해 국제화를 꾀하려는 두 단체의 입장이 여전히 팽팽한 가운데 이번 결의문 채택 및 전달의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신재웅 2017-11-28 19:20:24

    얼마전 올림픽 태권도 메달 리스트가 승단 심사를 위한 품새수련을 위해 겸손한 마음으로 수련에 참가하였습니다. 여타 무술에서 전향한 올림픽, 세계 챔피언에게 이렇게 태권도인으로서의 정체성을 가실 수 있을지 의문이 듭니다.   삭제

    • 신재웅 2017-11-28 18:19:52

      아래 글에 이어서, 실예로 품새를 포함한 시범, 격파 등의 다양한 경기가 국기원을 중심으로한 태권도한마당 경연을 통하여 경기화되고 있습니다. 또 국가협회 중심의 국기원 국제화가 태권도 경기 중심의 병패를 가속화 될까 우려됩니다. 실예로 복싱, 킥복싱, 등등 여타 무술에서 전향한 많은 선수들이 국가 협회의 묵인 아래 태극 1장도 수련없이 단증 획득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여타 무술의 흡수 라는 긍정적 모습뿐 아니라 바른 무도 교육이 되지 못하는 점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삭제

      • 신재웅 2017-11-28 18:11:20

        해외 현지에서 국가협회를 지나쳐 활동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에 동의 합니다. 세계연맹은 현제 진행하고 있는 국제선수등록증 GAL 제도로 충분히 경기단체 중심의 화합에 성공할 수 있다 생각합니다. 행정적 편리함과 승단심사 수수료 회수를 위한 경기 국가협회 중심의 국기원 국제화는 문제가 있습니다. 승단심사를 포함한 다양한 무도 발전을 위해 국기원만의 문화적 교류 발전을 위한 국제화의 장이 필요합니다.   삭제

        • 2017-11-25 21:04:42

          해외 현지에서 우회적으로 국기원에 접근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기에 각 국가협회를 지나쳐 활동을 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결국은 현지 태권도 그룹들이 화합되기 어려워지고 해당 국가는 태권도를 발전시키기에 있어서 그만큼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것이 실태입니다.   삭제

          • 신재웅 2017-11-23 20:15:42

            무도의 중심에 사범이 설 수있는 방향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가협회가 경기 이외에 무도 영역까지 중심이 된다면, 문제가 될것이라 생각됩니다. 물론 현제 회원 승품단 심사제도에도 문제가 없는것은 아니지만, 여기 유럽에서 국가협회 추천권을 남용하여, 국가협회장을 비롯한 여러 관계자들이 심사장에 서지도 않코 국기원 승품단을 스스로 승단하는 것도 보았습니다. 또 국가 중심의 승단 심사권을 권력으로 남용하여, 불/합을 결정하는 일도 보았습니다. 무엇보다 사범이 중심이 되는 바른 승품단 심사 규정과 행정이 정비되길 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