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4 토 13:19
상단여백
HOME 종합 소리얼뉴스
2017김운용컵국제오픈태권도대회 조직위원회 출범
지난해 11월 열린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창립식 기념 사진.



오는 10월 개최되는 ‘2017 김운용컵국제오픈태권도대회’를 위한 조직위원회가 출범을 앞두고 있다. 조직위원회는 21일(금) 오전 11시 국기원에서 출범식을 갖고 대회 준비를 시작한다.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이 위원장을, 오지철 법무법인 율촌 고문(전 문체부 차관), 오현득 국기원장, 김효선 여성신문사 대표가 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안토니오 사마란치 주니어 IOC 부위원장, 세르미앙 능 IOC 집행위원, 낫 인드라파나 IOC위원 등 해외 스포츠리더를 비롯하여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등 체육회 원로들이 대회고문이 될 예정이다.

골든 탕 캄보디아 NOC부위원장, 오트곤차간 주그더 몽골 NOC사무총장, 요스케 후지와라 일본올림픽위원회 집행위원 등 해외 스포츠 실무자와 태권도 교수 및 전문가 30여 명이 집행위원으로 활동한다.

대회는 김운용 전 IOC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 겸 세계태권도연맹 창설총재의 업적 등을 기념하는 의미로 만들어져 오는 10월 28일부터 5일간 개최된다.

김운용 위원장은 “1994년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 된 태권도는 208개국에서 8천만 명이 즐기는 한류의 원조”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태권도로 전 세계와 소통하고 쇄신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운용 위원장은 40여 년 동안 스포츠계에서 활약했던 인물로 국기원과 세계태권도연맹을 창설했고, 1994년 태권도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에 기여했다. 대한체육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장,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태권도신문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