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1 목 17:09
상단여백
HOME 인터뷰 소리얼뉴스
여고 핀급 새 강자 탄생, 영광고 김미정


여고 핀급 새 강자가 탄생했다. 탄력 있고, 민첩한데다, 체력까지 좋다. 몸통과 머리 공격이 모두 강력하고, 상대의 공격도 잘 방어한다. 시니컬한 표정으로 상대방을 쉴 새 없이 괴롭히는 이 선수. 태권도 경기에 최적화된 신예 김미정이다.

지난 17일 전남 해남 우슬체육관에서 열린 2017년 전국종별태권도선수권대회 여고 1학년부 핀급 준결승전 경기에서 예상을 뒤엎는 결과가 나왔다. 김미정(영광고 1학년)이 유력한 우승 후보 최유리(부천정보산업고 1학년)를 제압하자 주변이 술렁였다.

청소년상비군 출신 최유리는 국방부장관기 금메달, 소년체전 은메달 등 중학교 시절부터 전국에 이름을 알린 선수다. 때문에 대부분이 최유리의 우승을 점쳤다.

그런데 김미정이 이를 매섭게 막아섰다. 애매한 감점으로 선취점을 내줬지만, 초반부터 기세등등했다. 뒤차기와 몸통돌려차기로 압박했고, 최유리가 어설프게 앞발로 견제하면 여지없이 허를 찔러댔다. 머리공격에 특화된 최유리의 발은 단 한 번도 김미정의 헤드기어를 건드리지 못했다. 김미정은 몸통공격을 반복적으로 적중 시켰고, 9 대 3으로 경기를 끝냈다. 완벽한 승리였다.

강적을 꺾은 김미정은 결승전에서도 발 빠른 이지희를 손쉽게 제압하고 자신의 첫 전국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우승은 결과보다 경기 내용이 좋았다는 평가다. 많은 이들이 김미정에게 집중하기 시작했다.

8세부터 경기도 광주에서 태권도를 시작해 초등학교 내내 도장을 다닌 김미정은 시범단으로 발탁되는 등 재능을 드러냈다. 중학교 1학년 전남 영광으로 이사 후 2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겨루기 선수로 나섰다.

정진영 영광고 코치는 “멘탈이 강하고, 영리하며 성실하다. 신체조건(체력, 순발력, 탄력 등)과 정신력이 모두 좋은 보기 드문 선수다”라고 김미정을 평가했다.

김미정은 연습벌레다. 벌써 고된 노력 뒤에 돌아오는 달콤한 결과를 아는 것일까? 그는 힘든 훈련을 절대 게을리 하지 않는다고 한다. 정 코치가 “좀 쉬라고 해도 쉬지 않는다”며 우스개를 늘어놓을 정도다.

그의 또 다른 장점은 고운 마음씨다. 항상 남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강하단다. 경기력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지만, 단체생활에서는 이 장점이 위력을 발휘한다. 학교생활과 태권도부 팀원들과의 유대관계가 원만하다. 사소한 문제가 없으니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다. 그런 특징 때문인지 김미정은 희망직업 1순위로 경찰을 꼽았다. 누군가를 도와주는 일이라서 좋다는 그의 설명이 역시 곱다.

아직 새내기인 김미정은 여느 선수와 똑같이 국가대표가 되고, 올림픽에 나간다는 꿈을 가지고 있다. ‘돌려차기가 멋진 김소희 언니처럼 올림픽 금메달을 따내겠다’는 그의 당찬 목표가 언제 이뤄질지 기대된다.

태권도신문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