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화 19:1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소리얼뉴스
오심심판 대회 기용은 승부조작(?)
김창완 편집국장


지난 6일과 7일 이틀간 강원도 영월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4년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 대한태권도협회(KTA)가 2014년 새롭게 구성한 기술전문위원회를 첫 가동시켰다.

각종 대회를 진두지휘할 기술전문위원회 의장에는 선수출신이자 수십년 동안 감독생활을 해온 윤종욱 전 영천시청 감독을, 심판위원장은 심판부위원장을 지낸 김현수 전 부의장을 각각 임명했다. 비디오 판독관제도 올해 처음으로 도입했다.

게다가 김세혁 전무이사도 국가대표 선수출신이면서 에스원과 국가대표팀 감독을 지낸 경기인 출신이다. 전무이사 의장 모두 선수출신이자 가장 최근까지 현장에서 팀을 지도했었기에 현역 코치, 감독들의 판정의 공정성에 대한 기대감은 높을 수밖에 없다.

그도 그럴 것이 전무이사와 의장이 팀을 이끌던 감독시절 오심이 발생할 때마다 논리적으로 문제를 끊임없이 제기했고, 해당 심판에 대한 강한 징계를 주장했던 당시를 상기시켰기 때문이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예년과 달라진 게 없었다. 여전히 일부 심판들의 납득할 수 없는 오심으로 인해 애꿎은 선수생명만 위협받고 있다. 태권도 경기가 끊임없는 오심으로 얼룩진 지 오래다. 이번 1차선발전에서도 여지없이 오심사태는 발생했다.

의도 짙은 오심으로 승부가 바뀌자 진 팀의 감독이 결국 소청을 제기하고 나서야 명백한 오심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사태가 두 번이나 발생했다. 결국 2명의 선수는 국가대표의 꿈을 접어야 했다.

그렇다면 왜 심판들은 계속 오심사태를 일으키는 것일까. 오심 파문이 반복될 때마다 형식적인 솜방망이 징계만 남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만 하더라도 오심사태를 일으킨 심판들은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도 버젓이 심판을 보고 있다.

오심으로 인해 국가대표선수의 꿈을 짓밟아버린 심판을 바로 다음 대회에 기용한 것이다. 승패에 결정적 영향을 끼치는 오심을 해도 된다고 허락한 셈이나 다름없다. 그렇다면 이 또한 승부조작이나 다름없다.

오심도 경기의 일부라는 논리, 심판도 사람인데 실수 할 수 있다는 식의 관대함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 체육계 비리와 판정 문제 해결을 강조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의 시책에도 맞지 않다.

윤종욱 의장은 “오심을 일으킨 심판들에 대해 5개 대회에 심판 자격을 정지시킬 방침이다. 최종적인 결정은 관계자들과 더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야말로 솜방망이 징계다. 오심으로 인해 진 선수들이 국가대표선수에 도전하려면 1년을 기다려야 하는데 문제의 심판들은 5개 대회가 끝나면 다시 심판으로 활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형평성에 맞지 않다.

오심사태의 중심에 있는 심판은 현재 모 대학 시간강사로 확인됐다. 전무이사는 그 대학 선수출신이고, 오심으로 인해 이득을 보며 국가대표 최종전 티켓을 확보한 선수는 그 대학 소속이다. 솜방망이 징계에 그친다면 큰 오해를 불러올 수도 있다.

현재로서는 강한 징계만이 오심재발을 줄이고, 판정의 공정성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인 듯하다.

태권도신문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