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5.25 수 14:47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세무
세무전략 (18)- 세금을 줄이려면 미리 준비하라

경매로 취득한 아파트를 2009년 3월에 처분한 마포의 김 관장님은 5월에 부랴부랴 양도소득세를 예정 신고했다. 정 세무사는 양도소득세 신고를 할 때 공제받을 수 있는 부동산중개 수수료, 샷시 비용, 법무사 수수료, 경매법인의 컨설팅 수수료 등의 영수증을 첨부하면 절세할 수 있다고 말했지만, 안타깝게도 김 관장님은 지출한 비용을 입증할 영수증을 보관해 두지 않았다. ‘그까지 것 차이가 얼마나 나겠어?’라는 생각으로 그냥 신고를 했다.

세법은 부지런한 자에게 그 대가를 지불한다.
요즘의 양도소득세신고는 실거래가로 해야 한다. 양도가액과 취득가액을 실거래가로 신고해야 할 뿐 아니라 양도와 취득에 소요된 제반경비도 입증만 하면 공제받을 수 있다.

즉 실거래가로 양도소득세를 신고할 때는 취득세, 등록세, 부동산 중개료, 공증비용, 샷시비용, 베란다 설치공사, 채권을 팔면서 생긴 손실, 경매컨설팅비용 등등을 모두 공제받을 수 있는 것이다. 단, 관련 세금계산서, 계약서, 영수증 등이 있어야 한다.(취득세, 등록세는 제외)
 
사실, 관장님들이 부동산을 취득하는 경우 양도할 것을 미리 염두에 두고 사는 것은 아니므로 이러한 증빙을 보관하는 관장님은 그렇게 많지 않다. 이 경우, 시간이 조금 경과되었더라도 재발급을 받거나, 지출을 입증하기만 하면 공제받을 수 있지만, 역시 핵심은 얼마나 부지런을 떠느냐의 문제이다.

사업소득, 근로소득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도장의 사범님을 근로소득자로 신고하는 경우가 있다. 유리지갑(?)을 가지고 있는 근로소득자의 경우 매년 연말정산을 하게 되는데 근로자인 사범님이 부지런하고 꼼꼼할수록 그 대가가 훨씬 크다.

신용카드사용금액 확인서나 보험료납입 증명서는 금융기관에서 알아서 챙겨주기 때문에 모든 사범님이 빠뜨리지 않고 다 제출한다. 그러나 자녀의 등록금 납입증명서나 유치원 보육료 납입증명서, 의료비 지급명세서를 제출하는 이는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오로지 귀찮다는 이유 때문이다. 할 수 없이 사범님은 세금을 그 만큼 더 내야한다.
 
도장을 운영하시는 관장님의 경우에는 더 말할 필요도 없다. 관장님의 모든 경비 영수증은 그냥 현금이라고 보면 된다. 영수증을 보관하고, 혹시 잃어버린 경우 재발급 등을 통해서 그 입증자료를 준비하는 것은 관장님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절세 수단임은 기본 상식이기 때문이다.

마포의 김 관장님은  결국 중개사 수수료와 샷시 비용, 법무사 수수료, 경매법인의 컨설팅 수수료 등은 공제를 못 받고 취득세와 등록세만 공제받을 수 있었다. 영수증이 없어 공제를 못 받은 금액이 500만원이고 적용되는 세율이 17%라고 가정하면 김 관장님은 최소 85만원을 허공에 날려버린 셈이 된다.

‘세법은 스스로 입증하려는 자를 돕는다.’ 이것이 세금을 줄이는 기본 원리이고 상식이다.?
~·~·~·~·~·~·~·~·~·~·~·~·~·~·~·~·~·~·~·~·~·~·~·~·~·~·~·~·~·~·~·~·~·~·~·~·~·~·~·~
도장경영 중 세무 관련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정성희 세무회계사무소에서 성심껏 도와드리겠습니다.
대표전화: 02-2279-8846

정성희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