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8 수 12:51
상단여백
HOME 대회 국제대회
만리장성 우징유도 8강서 충격 대패리우올림픽 태권도 첫날 남녀 모두 이변 속출... 당혹
  • 리우=양택진 기자
  • 승인 2016.08.18 04:33
  • 호수 0
  • 댓글 0

올림픽 3연패를 노리던 중국의 태권도 여제 우징유마저 여자 –49kg급 8강전서 세르비아의 보그나도비치 티하나에게 충격의 대패를 당하며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우징유가 8강에서 대패한 후 고개를 떨구고 있다.

남자 58kg급서 올림픽랭킹 1위 이란의 파르잔 아수르 자데와 2위 한국의 김태훈이 16강전서 탈락하며 이변이 속출한 가운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경기 첫날은 당혹스러운 결과가 이어지고 있다.

바하 올림픽파크 까리오까 아레나3에서 막을 올린 태권도 경기 첫날, 여자 –49kg급에 나선 우징유의 몸은 무거워보였다.

올림픽랭킹 243위, 시드 16번을 받은 대만의 후앙 후아이 수안을 맞아 승리했지만, 노련한 경기운영의 결과일 뿐 특유의 위력적인 오른발 내려찍기와 연타 공격은 돋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첫 경기서 몸을 덥힌 후 컨디션을 회복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지만, 전망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우징유는 보그다노비치를 맞아 2회전 6대 5로 뒤진 상태에서 3회전에 돌입, 무기력한 경기운영 끝에 대량의 머리 득점을 내어주며 결국 17대 7로 대패하고 말았다.

더불어 올림픽 3연패의 대기록 역시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대회 첫날, 이변이 속출하면서 상위 랭커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 난조인지, 전자호구와 전자 헤드기어의 득점 포인트 전략의 실패 탓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상위 랭커를 보유한 각 팀에 빨간불이 켜졌다.

리우=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우=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