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8 금 09:5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국기원의 활발한 연구활동 기대한다"
  • 김홍철 기자
  • 승인 2006.01.16 00:00
  • 호수 483
  • 댓글 0

국기원이 태권도 학술활동을 전개하기 위한 연구소 설립을 본격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태권도계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있다.

국기원은 이달 말 운영이사회 승인과정을 거쳐 연구소 설립에 따른 추진일정, 인사절차 등 청사진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실행에 옮길 계획이다.

국기원은 지금까지 세계태권도본부라는 이름에는 걸맞지 않게 목적사업 중 가장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태권도 학술연구 활동에 미흡했었던 것이 사실이다. 태권도계는 국기원의 위상 정립을 위해서라도 학술연구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이런 지적을 반영한 듯 국기원은 올해 역점사업을 정보화사업과 함께 학술연구소 설립이라며 이에 대한 의지를 천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태권도인들은 국기원 학술연구소 설립에 대해 기대감을 표시하면서도 형식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태권도의 질적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역사와 철학은 물론 사회학, 생리학, 역학, 심리학 등 태권도에 직접 간접으로 연관되는 학문들과 태권도의 접목이 필요하다.

또 침체돼 있는 태권도장의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 개발, 아직도 혼란이 야기되고 있는 태권도 용어의 정립 등 다양한 측면에서 국기원은 연구 활동을 진행해야 할 것이다.

연구를 실행할 연구위원들의 참여 범위 또한 태권도 전문 학자들로만 국한시키지 말고 사안에 따라 태권도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일반 학계의 학자들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참여시켜 태권도 관련 분야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되는 종합적인 연구가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

이와 함께 국기원의 연구 활동이 연구 자체만으로 그치지 않고 일선 태권도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연구 결과물의 활용과 홍보에도 주력해야 할 것이다.

국기원이 적극적인 추진 의지로 학술연구소 설립과 더불어 태권도 학술연구 활동을 전개해 태권도 본산으로서 확고히 자리매김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김홍철 기자  wtkd@paran.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