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9 목 18:58
상단여백
기사 (전체 222건)
[시론] 회장님, 우리 회장님!
“올림픽 금빛에만 현혹되지 말아야” 풍우란 선생의 ‘역사와 쓰인 역사’의 의미를 되새기지 않을 수 없는 허망한 역사적 사실을 뒤로 하면...
류병관교수  |  2008-10-13 10:02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7]
1972년 7월1972년 뮌헨 올림픽이 시작되기 전 각국 올림픽 위원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태권도 시범을 보이라는 연락을 받고 김만금, ...
곽금식사범  |  2008-10-06 14:07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6]
1971년 8월 15일 재독한인협회와 한국 대사관이 주최하는 광복절 기념행사에 나는 태권도 사범팀의 일원으로 참석하여 독일에서 처음으로...
곽금식 사범  |  2008-09-29 16:21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5]
처음 가 본 독일의 가정집, 차고에 내려서부터 할아버지는 여기는 정원, 여기는 채소밭, 이것은 벚나무 등 집안을 한 바퀴 돌면서 하나하...
곽금식사범  |  2008-09-15 12:41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4]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독일 청소년 두 명이 나타나 조심스레 미소를 지으며 뭐라고 독일어로 말을 건네 왔다. 나는 당장 잘 알아들을 수...
곽금식 사범  |  2008-09-08 09:57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3]
가장 위대한 어머님! 내가 군인으로 월남 전선에 파병되어 있는 동안 하루도 두 다리를 뻗고 주무실 수가 없을 정도로 불안과 걱정으로 지...
곽금식 사범  |  2008-08-27 10:58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2]
1960~70년대의 독일(당시 서독)은 ‘라인강의 기적’이라고 불리울만큼 눈부신 경제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많은 노동력을 필요로 했던 시...
곽금식 사범  |  2008-08-18 15:13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1]
이번호부터 해외한인사범수기 여섯 번째로 지난 35년간 독일에서 태권도 보급에 앞장서신 곽금식 사범의 파란만장한 태권도인생 “나는 부끄럽지 않다.”가 연재됩니다. (편집자주) 1971년 5월 11일 24시간의 오랜 비...
곽금식 사범  |  2008-08-08 10:28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14]
나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별명이 하나 있다. ‘거지 왕’이라는 애칭이다. 이유는 거지들과 친하기 때문이다. 샌프란시스코는 길에서 사는 사람...
신동기 사범  |  2008-07-28 15:16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13]
샌프란시스코는 동성애자들이 세계에서 제일 많았다. 나도 처음에는 나쁜 관념을 갖고 그들을 바라보았고 도장에 입관을 시켜주지 않았다. 그러나 90년대부터 동성애자들의 숫자가 너무 많아 졌고 샌프란시스코에서도 그들이 일...
신동기 사범  |  2008-07-21 17:42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12]
나는 아내에게 단단히 약속을 하였다. 다시는 시범단을 데려오지 않겠다고 그러나 그 약속은 번번이 깨진다. 2006년도 똑같은 일이 벌어...
신동기 사범  |  2008-07-14 13:30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11]
먼저 그 분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도와달라고 부탁을 하였다. 다음날 몰몬교 장로라는 백인 청년이 도장을 방문하였다. 그런데 한국말을 유창...
신동기 사범  |  2008-07-07 10:37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10]
‘신 사범’이란 애칭이 고맙고 정갈스럽다. 내 인생의 3분의 2정도를 샌프란시스코에서 살면서 나의 머리는 빠지고 반백이 되어버렸다. 당...
신동기 사범  |  2008-06-30 16:12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9]
1972년 나에게 두 가지의 큰 변화가 생겼다. 첫 번째는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화랑 체육관을 맡게 된 것이다. 샌프란시스코에는 미국에서...
신동기사범  |  2008-06-23 13:39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8]
첫 번째 도장은 인구가 적은 도시로 위치도 별로 좋지 않아 내가 원하는 숫자만큼 학생이 늘지 않았다. 그러나 충성스러운 4명의 제자가 ...
신동기사범  |  2008-06-16 14:50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7]
어려운 여권을 받았지만 여행사 직원 얘기로는 비자 받기가 힘들다는 것이었다. 아마 지금보다 10배 이상 힘든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 날...
신동기 사범  |  2008-06-09 13:04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6]
한 번 태권도 교습비로 10불씩 받았는데 월 300불 정도의 수입이 있었다. 그때 한국군 병장 월급이 54불 미국 사병의 월급이 250...
신동기 사범  |  2008-05-23 13:45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5]
지금도 40년 전 월남에서 가르친 미군 제자들이 연락을 하고… 어느 날 교관단 전원을 집합 시키더니 영어 할 줄 아는 사람...
신동기사범  |  2008-05-16 14:04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4]
그렇게 두어 달 정도 부대 생활을 하고 있을 때 사단에서 나를 태권도 교관단으로 심사를 보러 오라는 공문이 내려왔다. 그때 월남에서는 ...
신동기사범  |  2008-05-12 14:13
라인
나는 '태권도 선교사, 거지왕' [3]
11월초 나는 드디어 옴리 훈련소를 떠나 월남으로 떠나게 되었다. 우리가 떠나는 날은 눈이 너무 많이 내렸기에 걸어서 강원도 높은 산언...
신동기사범  |  2008-05-05 13:48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