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화 19:14
상단여백
기사 (전체 222건)
“나는 부끄럽지 않다” [18]
집사람과 머리를 맞대고 밤낮으로 해결책을 찾으며 지면 위에 나만의 멋진 체육관 설계를 했다. 실내 수영장과 대도시의 헬스클럽을 방문하면...
곽금식 사범  |  2008-12-22 10:00
라인
[시론] 태권도 지도자의 바람직한 삶
21세기는 내면의 힘을 새 에너지로 하는 태권도의 새로운 문화를 세계만방에 꽃피울 때라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태권도 지도...
김석련  |  2008-12-15 10:31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17]
12월 15일.여행을 통해 미국에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기도 하였지만 독일을 떠날 생각은 들지 않았다. 하루 24시간, 일주일 ...
곽금식 사범  |  2008-12-15 10:08
라인
태권도 수련의 가치
아시아 최초의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인도의 시성 타고르(1929. 4. 2. 동아일보)는 「동방의 등불」에서 “일찌기 아시아의 황금 시...
김석련  |  2008-12-08 11:00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15]
1979년 12월 한국에서 어머님이 오셨다. 둘째아이 산달을 한 달 앞두고 집사람을 보살펴 주시기 위해서였다. 집사람이 병원에 들어가면...
곽금식사범  |  2008-12-01 09:53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14]
1978년 7월 5일, 첫아들 경진이가 태어났다. 아들이든 딸이든 건강하기만을 바랐는데 아들을 얻게 되어서 ‘태권도 후계자가 태어났다’...
곽금식 사범  |  2008-11-25 11:18
라인
[시론] 중국을 주목하자(2)
‘재중국대한태권도협회’ 한국사범, 국기원 통해 단증 발급 국기원과 협정 맺은 중국태권도협회와 정면충돌의 위험현재 북경 체육총국에 위치한...
서정윤  |  2008-11-24 11:40
라인
[시론] 실력을 갖춘 사범이 절실하다
중국의 태권도 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여건이 좋아졌다. 올림픽 경기를 통해 태권도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도 높아졌고, 대중체육으로서 태권...
서정윤 편집위원  |  2008-11-17 11:50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13]
태권도의 엄격한 규율과 유럽 문화의 자율성이라는 두 배치되는 가치로 고민하던 나는 우선 기본적인 체력단련 및 건강관리로 자신감을 심어주...
곽금식사범  |  2008-11-14 10:57
라인
거대한 태권도 시장
중국을 주목하자 (1)베이징올림픽의 열기가 식은 지 어느덧 2개월이다. 올림픽 이후 태권도인들의 공통된 화두는 2012년 런던올림픽 이후에도 태권도가 올림픽 종목으로 살아남을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하지만 21세기...
서정윤 본지 편집위원  |  2008-11-10 10:21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12]
원래 독일에서는 축구가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여서 어느 시골을 가도 잔디 축구장이 없는 곳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여가로 축구를 즐...
곽금식 사범  |  2008-11-07 16:26
라인
[기고]시범공연에 히말라야보다 큰 감사받아
이 글은 동해 한중대 태권도시범단 일원으로 지난 8월 네팔에 다녀온 태권도학과 대표 이광호 군의 기행문입니다. 젊은 눈에 비친 현지에서...
이광호  |  2008-11-04 16:02
라인
품새경기화는 태권도 중흥의 계기
품새경기 발전을 위해품새는 태권도 기술체계의 근본(根本)이다. 기술체계는 기본동작, 품새, 겨루기, 격파, 호신술 다섯 가지로 구분되며, 기본동작은 품새를 위한 예비동작으로 이를 바탕으로 품새를 수련한다. 품새는 공...
서민학  |  2008-11-04 15:38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11]
1997년 1월, 나는 오래전부터 펜팔로 사귀어 온 여성과 약혼하기로 했다. 외지에서 체육관을 한답시고 바쁘게만 생활해 온 나에게 늘 ...
곽금식 사범  |  2008-11-03 10:06
라인
[時論] 태권도의 가치를 살려 주세요
류 병관(용인대 교수)태권도가 지닌 문화적 교육적 가치를 우리 교육에서 살려 주셔야 합니다. 여 선생님의 비율이 절대적인 초등교육의 현...
류병관 교수  |  2008-10-27 13:28
라인
[기고]히말라야 대자연의 울림에 넋을 잃고
이 글은 동해 한중대 태권도시범담 일원으로 지난 8월 네팔에 다녀온 태권도학과 대표 이광호 군의 기행문입니다. 젊은 눈에 비친 현지에서...
이광호  |  2008-10-27 12:57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10]
몸은 하나인데 도장은 포르츠하임, 칼스루에 두 곳이니 혼자서 지도를 하기엔 무리여서 우선 오전에 근무하는 시계공장에 사표를 내고 체육관...
곽금식 사범  |  2008-10-24 16:58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9]
군 생활 중에 중대장님이 내게 오분대기조, 태권도 교관, 배구선수, 심판 등 못하는 일이 없는 ‘팔방미인’이라고 별명을 붙여준 기억이 떠올랐다. 시계공장에서도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기꺼이 하겠다는 마음으로...
곽금식사범  |  2008-10-21 15:24
라인
“나는 부끄럽지 않다” [8]
광산 측에서는 계약을 더 연장하자고 제의해왔다. 우선 기뻤던 사실은 나를 성실한 사람으로 인정해 주었다는 것이다. 장기간 고용함과 동시...
곽금식 사범  |  2008-10-13 16:22
라인
[時論] ‘태권도회관’보다 시스템 구축을!
태권도의 날 기념식은 많은 태권도인에게 엄청난 기대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장관이 직접 그토록 많은 공약을 공개적인 자리에서 한 것은 처음...
류병관 교수  |  2008-10-13 13:2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