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9 목 18:58
상단여백
기사 (전체 222건)
[해외한인 태권도 사범 수기 공모 Ⅳ]곽병열의 징검다리 건너서 (4)
나는 잠시 “욱!”함을 삭히면서 커피 한 잔을 따라들고 의자에 앉으려는데 “국(미군들이 동양을 무시하는 속어)의 여자들은 그것이 옆으로...
곽병열  |  2007-10-29 11:32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 수기공모 Ⅳ] 곽병열의 징검다리 건너서 (3)
조셉은 더위가 한풀 꺾이는 계절에 태권도 2단을 보유하고 본국으로 귀국했다. 1969년 초겨울 나는 전역과 동시에 미군 태권도부 지도를 그만두고 이민 수속 때문에 수원에서 계속 머물렀다. 몇 번이나 비자문제로 서울을...
곽병열  |  2007-10-22 13:15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 수기 공모 Ⅳ] 곽병열의 징검다리 건너서 (2)
죠셉은 내가 군대생활을 할 때 만난 미군 병사다. 1968년 미 정보함 “푸에블로”호가 이북으로 강제 납치되었을 때 우리 비행장에도 초...
곽병열  |  2007-10-08 14:32
라인
[해외한인태권도사범수기공모 Ⅳ] 곽병열의 징검다리를 건너서 (1)
1970년 내 나이 스물일곱 살이 되던 해 가을, 나는 태권도 사범으로 징검다리를 건너뛰듯 꿈에 부푼 미국 이민을 하게 되었다. 산비탈...
곽병열  |  2007-09-24 14:57
라인
[해외한인태권도 사범수기공모 Ⅲ] 고도 아테네에 뿌리내린 안헌기의 태권도 사랑과 불청객 (8)
그 후에 다시 루마니아를 갔는데 헝가리 인접도시인 쿠르주나포카에 운동을 가르치러 가기 위해 언제 도착 할지도 모르는 기차를 기다리다 지쳐 기차를 포기하고 비행기를 타고 가기로 하고 공항에 나가보니 시골 간이역 같은 ...
안헌기  |  2007-09-17 11:55
라인
[해외한인 태권도사범 수기공모 Ⅲ] 고도 아테네에 뿌리내린 안헌기의 태권도 사랑과 불청객 (7)
‘88서울올림픽 성화 봉송 자원봉사를 하며 있었던 일들이 기억난다. 서울에서 전세기를 같이 타고 아테네에 도착하여 기체 밖으로 나가니 우리나라가 북한과 대치상태여서인지 삼엄한 경비 병력이 배치되어있었다. 그 삼엄한 ...
안헌기  |  2007-09-10 11:06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 수기 공모 Ⅲ] 고도 아테네에 뿌리내린 안헌기의 태권도 사랑과 불청객 (6)
1983년인가, 다른 사람과 동업으로 여행사를 열게 되어 1984년 4월 여행객을 유치하기위해 이집트 카이로에 가게 되었다. 이집트에서...
안헌기  |  2007-09-03 11:13
라인
[해외한인태권도사범수기공모 Ⅲ] 아테네에 뿌리내린 안헌기의 태권도사랑과 불청객 (5)
초대한인회장을 맡고 있을 때 평화통일정책자문회의라는 기구가 생겨나는데 한인회장직 임기를 마치면서 자문위원직을 맡게 됐고 (1981.06...
안헌기  |  2007-08-27 11:49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수기 공모 Ⅲ] 고도 아테네에 뿌리내린 안헌기의 태권도 사랑과 불청객 (4)
그 이후 여러 가지 인연으로 경찰학교 및 특수경찰을 대상으로 시범을 하게 되는데, 어쨌든 경찰과의 인연이 나의 체류허가에 도움이 되리라는 생각이 들어 열심히 해주었다. 시범을 보인 후에 인정이 될 때까지 무보수로 일...
안헌기  |  2007-08-20 22:51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 수기 공모 Ⅲ] 고도 아테네에 뿌리내린 안헌기의 태권도 사랑과 불청객 (3)
1976년 해외 사범으로 출국하여 프랑스에서 거의 1년이라는 세월을 보내다보니 많은 생각에 잠기게 되었고 생각처럼 쉬운 일이 아니구나. 라는 결론을 얻기까지는 많은 세월이 필요하지 않았다. 대망의 꿈을 품고 부모와 ...
안헌기  |  2007-08-13 19:25
라인
[해외한인태권도사범수기공모 Ⅲ] 아테네에 뿌리내린 안헌기의 태권도 사랑과 불청객 (2)
그 당시 너나 할 것 없이 국가자체의 혼란 그리고 모든 사람들의 삶이 말이 아닐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도 남자의 세계서 오직 지켜야 할 것은 의리라는 이 하나의 일념으로 흔들렸던 나의 마음을 다잡아 정진하게 된다. 그...
안헌기  |  2007-08-06 11:37
라인
[해외한인태권도사범수기공모 Ⅲ] 고도(古都) 아테네에 뿌리내린 안헌기의 태권도 사랑과 불청객 (1)
4.19와 5.16을 겪으며 사회는 어수선하고 밤거리를 마음 놓고 다니기 어려울 정도로 골목마다 불량배들이 돈을 뺏고 구타를 일삼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당시 나의 소년기를 보냈던 서울 한복판의 삼청공원 부근은 공기...
안헌기  |  2007-07-23 11:30
라인
[해외한인태권도사범수기공모 Ⅱ]파란만장 정구광사범의이민18년(9)
정구광 사범이 쓴 수기는 지난 8회로 막을 내린다. 그러나 정 사범의 경우 그 사정이 특이하여 이번 한 회는 편집자의 언급을 덧붙이고자...
정구광  |  2007-07-16 14:56
라인
[해외한인태권도사범수기 Ⅱ] 파란만장 정구광 사범의 이민 18년 (8)
나는 시나리오를 완성해놓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다. 우연히 신문에 난 기사에 서울극장이 소유하고 있는 시네마엔터테인먼트에서 좋은 시나리오를 찾고 있다 길래 시나리오를 보냈지만 전화 한 통 없었다. 또,미국 ...
정구광  |  2007-07-09 12:44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수기 Ⅱ] 파란만장 정구광 사범의 이민 18년 (7) 내가 사랑한 태권도
사격 연습을 통하여 마음을 가다듬고 15년 전, 미국에 처음 왔을 때 가졌던 초심(初心)으로 돌아가기 위하여 산으로 올라갔다. 산에서 내려올 때는 밤 10시가 넘었다. 집에 가도 아무도 없어서 시내를 운전하며 돌아다...
정구광  |  2007-07-02 13:16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 수기 공모 Ⅱ] 파란만장 정구광 사범의 이민 18년 (6)
제2지관을 개업한지 5년째가 되었을 때다. 5주년 기념 시범을 하려고 신문과 방송으로 두 달 전부터 선전을 해오고 있었다. 매년 개업한 날에 맞춰서 시범을 해왔고 그것이 관행이 되어 버렸다. 시범을 하기 거의 한 달...
정구광  |  2007-06-25 12:11
라인
[해외 한인 사범수기 공모 Ⅱ] 파란만장 정구광 사범의 이민 18년 (5)
다른 도시에 두 개의 지관을 설립했다. 이 두 지역 모두 그 고장이 생긴 이래 내가 개업한 태권도 체육관이 처음이었다. 첫 지관을 개업하고 개업 축하 시범을 했을 때는 시범이 끝나고 60명이 넘는 수련생이 가입했다....
정구광  |  2007-06-18 11:41
라인
[해외 한인 사범 수기 공모 Ⅱ] 파란만장 정구광 사범의 이민 18년 (4)
아내와 나는 결혼식을 마치고 아내가 살고 있던 네바다 주에 정착하기로 했다. 아내에게 태권도에 대한 현실에 대해 충분히 이해를 시킨 다음 본격적으로 태권도 영화 시나리오 집필에 들어갔다. 아내는 임신을 해서 배는 불...
정구광  |  2007-06-11 15:32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 수기 공모 Ⅱ] 파란만장 정구광 사범의 이민 18년 (3)
정처 없이 발이 닿는 대로 목적지도 없이 걸었다. 한참 걸어가고 있는데 뒤에서 택시 한 대가 계속 우리를 따라오고 있는 것을 알았다. “No taxi. No taxi.” 몇 마디 밖에 모르는 영어로 손짓을 했지만 계...
정구광  |  2007-06-04 11:28
라인
[해외 한인 태권도 사범 수기 공모 Ⅱ] 파란만장 정구광 사범의 이민 18년 (2)
“학교와 태권도장 둘 다 보내 줄 테니 집으로 가자.” 집에서 쫓겨 난지 2개월이 되었을 때 어머니가 자취방으로 찾아오셨다. 나는 다시 집으로 돌아갔다. 사실 고등학교를 졸업하기까지 단증을 따지 못했다. 도장에 다니...
서성원  |  2007-05-28 13:10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