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7 화 17:59
상단여백
독자마당
(성명서) 최창신 대태회장은 즉각 사퇴하라
바른태권도 2017-06-22 22:56:11 | 조회: 1065
성 명 서

최창신 대한태권도협회장은 즉각 사퇴하라

대한태권도협회(이하 ‘대태협’)최창신 회장은 부정입찰(업무방해, 업무상 배임,) 특혜의혹으로 사법기관에 고발된 범죄사실의 의혹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2016.11.28. 선거당시 선거법(허위사실 적시) 위반 의혹으로 고발되어 현재 수사 계류 중에 있는 최창신 대한태권도협회(이하 ‘대태협’) 회장은 즉각 물러날 것을 준엄하게 촉구한다.

최창신 회장은 (긴급)입찰공고를 2016. 12. 29(목) 18:00 ‘대태협’ 홈페이지에는 공지하지 않고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 홈페이지)에만 공고 한 것은 태권도계 경쟁업체들의 공모기회를 박탈한 담합 의혹이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대태협’은 2016년 심판의 공정성을 위한 영상판독장비 소프트웨어개발 사업의 국고지원(3억7천6백만 원)을 2016년 초에 신청하여 동년 11월 경 확정된 긴급한 사업으로 동년 12월 말까지 완료해야 할 사업이었으나 1차 2017년 2월 말까지로 사업기간을 연장 요청한바 있다.

최창신 회장은 당초 긴급 입찰 공고한 일정대로 추진하면 2017.1월 말까지 계약이 충분한 기간이었는데, 대한체육회에 동년 4월 30일까지 2차 사업기간 연장 요청을 한 것은 대한체육회 감사 직위를 이용하여 특정 업체에게 특혜를 주기위해 추진 일정을 지연시킨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라.

최창신 회장은 입찰 공고 추진일정 라,항에 기술평가 90%와 가격평가 10%의 비중을 적용하여 종합평가를 실시한다고 선정방법을 명시하였다면 투명하고 공정한 심사를 위해 정보기술, 정보공학 전문가와 공정성을 담보로 하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인사로 심사자를 구성해야 함에도 직접 이해관계가 상충된 ‘대태협’ 상근이사와 기술위원회 임원, 등 대부분 비전문가로 구성한 것은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기위한 의혹은 비정상의 적폐가 아닌가?

또한 최창신 회장은 입찰등록 서류 중 사업제안서는 공고기관과 수요기관에서 기획해야 함에도 특정업체인 ㈜ 유비스포가 기획한 제안서를 입찰공고의 제안서로 사용한 것은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위반한 불공정의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

최창신 회장은 3개 입찰 등록업체 중 고속카메라를 보유하고 각종 스포츠 경기 등 중계 경험이 있는 기술력이 뛰어난 ㈜ 컴아트시스템과 ㈜ 아이탑21닷컴을 배제시키고 일반카메라로 리플레이를 해야 하는 가장 기술력이 뒤떨어진 ㈜ 유비스포를 낙찰시킨 투명성과 공정성이 결여된 불공정한 특혜의혹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른 명확한 입장을 밝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더구나 사업추진 일정 마,항 우선협상 자 통보가 2017. 1. 11. 이고, 바,항 계약체결은 업체선정 후 10일 이내로 명시되어 있다면, 동년 1월21일 이내로 반드시 계약을 체결해야 함에도 이를 어기고 동년 2월 28일 계약을 체결한 것은,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위반하였으므로 계약을 무효화 하고 재입찰 공고를 해야 마땅함에도 이를 준수하지 않은 의혹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최창신 회장은 ‘대태협’ 정관에 의거 신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집행기구인 이사회 의결을 거쳐 시행해야 함에도 독단적으로 추진한 것은 정관을 위반한 절차상 하자가 있음을 명심하라.

최창신 회장은 2017.3.3. 계약(계약금 1억여 원)을 체결한 후 시민단체연대의 고발장이 접수되자 계약을 해지한 것은 스스로 범죄사실을 시인하는 것이 아닌지 분명히 묻고 싶다.

따라서 ‘대태협’ 업무방해 및 재산상 손실을 끼친 업무상 배임의혹에 대해 무한책임을 통감하고 법과 양심에 따라 회장직에서 물러나 줄 것을 강렬히 촉구한다.

본 시민단체연대는 최창신 회장이 사퇴하지 않을 시 대한체육회, 대한태권도협회, 자택, 교회 등에서 사퇴할 때까지 집회와 기자회견 1인 시위 등을 대대적으로 펼쳐 나갈 것임을 강력히 천명한다.

2017년 3월 21일



바른태권도시민연합회 대 표 김 덕 근(010-4579-6315)
태권도미래창조시민연대 상임의장 고 한 수(010-5396-2445)
2017-06-22 22:56:11
211.xxx.xxx.9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6 독자마당 테스트 글입니다.2 태권도신문 2017-06-22 687
5 독자마당 테스트 글입니다. 태권도신문 2017-06-22 638
4 고급피혁원단 샌드백입니다/무료배송 샌드백 2017-06-22 770
3 아이짐 최저가로판매/체육용품/신학기준비하세요 아이짐 체육용품 2017-06-22 765
2 (성명서) 최창신 대태회장은 즉각 사퇴하라 바른태권도 2017-06-22 1065
1 태권도 대회 주말리그 신설 자연인 2017-06-22 122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